기사 (5,905건)

[문화뉴스 MHN 이상인 인턴기자] 토트넘의 손흥민이 길었던 무득점에 마침표를 찍고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손흥민은 1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4라운드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 초반 러시아 월드컵과 아시안컵, A매치 출전 등 혹사 논란이 제기될 정도로 휴식이 부족했던 손흥민은 체력적 부담감 때문인지 시즌 9경기에 출전했지만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지난 10월 30일에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 결장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손흥민은 오늘 웨스트햄전에서 자신의 장점을 맘껏 뽐내며 이번 시즌 첫 득점에 성공했다.손흥민은 전반 16분 델리 알리의 감각적인 힐킥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로 침투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시즌 첫 골을 성공시켰다. 자신감을 얻은 손흥민은 이후 후반 9분 델리 알리의 스루 패스를 받아 수비 뒷공간에 침투하여 만든 골키퍼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넣었다.토트넘은 이후 후반 26분 웨스트햄의 루카스 페레즈의 헤딩골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후반 30분 곧바로 요렌테의 추가 골로 앞서 나가며 웨스트햄을 3-1로 꺾고 201

스포츠 | 이상인 기자 | 2018-11-01 10:11

[문화뉴스 MHN 박지민 인턴기자] VfL 보훔 소속 이청용이 3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과거 일명 '쌍용'시절의 기량을 내뿜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30일(한국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어슈타디온에서 펼쳐진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2 11라운드의 얀 레겐스부르크와의 홈경기는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이청용은 무려 3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이와 함께 네티즌들은 이청용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 영입해야 한다는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 포지션 상 이청용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기 때문에 대표팀에서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과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그와 경쟁적 위치에 있게 된다. 한편, 이청용은 축구 전성기라 불리던 2010년, 2011년 '양박쌍용'시절을 박지성, 박주영, 기성용과 함께 누비며 환상의 하모니를 만들어 냈었다. 특히, 이청용과 진한 우정을 과시했던 기성용은 이청용이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아쉽게 대표팀에 입성하지 못 하자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과연 축구팬들이 그리워하던 이청용의 '쌍용'시절 기력을 다시 볼 수 있을지, 이청

스포츠 | 박지민 기자 | 2018-10-30 15:47

[문화뉴스 MHN 이상인 인턴기자] 축구 역사상 최고의 라이벌 더비, '엘 클라시코'에서 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를 5-1의 스코어로 압도적인 대승을 거뒀다.29일 오전 12시 15분(한국시간) 바르셀로나 홈구장 누 캄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바르셀로나 vs 레알 마드리드' 경기는 해트트릭을 기록한 루이스 수아레즈의 활약을 앞세운 홈팀 바르셀로나가 5-1로 승리했다.이번 '엘 클라시코'는 11년만에 양 팀의 상징과도 같은 선수 호날두와 메시의 부재 속에 치러져 더욱 관심이 쏠렸다. 레알 마드리드의 상징이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올해 유벤투스로 이적했고,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는 부상으로 결장했다.두 선수가 빠진 '엘 클라시코'의 주연은 바르셀로나의 '루이스 수아레즈'였다.전반 11분 바르셀로나의 쿠티뉴가 선제골을 넣어 홈 팬들을 열광시킨 뒤, 전반 30분 수아레즈의 페널티킥 골까지 추가해 전반전을 2-0으로 수월하게 앞서나갔다.이후 바르셀로나는 후반 5분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셀루에게 골을 내주고 2대 1로 쫓겼지만, 이 때 수아레스의 쇼가 시

스포츠 | 이상인 기자 | 2018-10-29 16:15

[문화뉴스 MHN 송형준 인턴기자] 지난 28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소속 축구 구단 레스터시티의 구단주인 태국인 억만장자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 회장이 헬기사고로 사망했다.비차이 구단주는 평소 레스터시티 경기를 관람한 후에 헬기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일에도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레스터시티와 웨스트햄 경기가 끝난 직후에 헬기를 탑승했지만 바로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경기장에서 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땅으로 떨어졌다고 한다. 이번 사고로 동승자 5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전해졌다.비차이 구단주는 태국 출신으로 킹 파워라는 태국 국영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약 49억 달러(약 6조 원)의 자산을 가진 억만장자로 알려져 있다.지난 2010년 비차이 구단주는 레스터 시티를 사들인 이후 꾸준하게 투자했다. 그리고 2015-2016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이라는 신화를 만들어낸 인물이다. 특히 리그 우승 선물로 레스터시티 선수 모두에게 억대의 슈퍼카를 제공하여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다. 뿐만 아니라 레스터시티 팬들을 위해 주류와 티켓 60장을 선물하는 등

스포츠 | 송형준 기자 | 2018-10-29 14:11

[문화뉴스 MHN 용인, 고동우 기자] 28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9라운드 최종전 경기, 김영식 GM코리아 캐딜락 총괄대표가 시상식을 마치고 6000클래스 포디움 주인공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날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가 46분51초166으로 1위를 차지해 시즌 최종전을 우승으로 장식했고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BX)는 47분10초475로 2위, 류시원(팀106)은 47분12초099로 3위에 올라 올 시즌 처음으로 포디움에 올랐다. 이로써 8라운드까지 포인트 합계 119점으로 1위를 달리던 김종겸은 예선 1위 3점, 결승 4위 12점, 결승 완주 1점 등 총 16점을 추가해 135점으로 시즌을 마치며 역대 최연소 챔피언에 등극했다. 야나기다 마사타카(119점)와 조항우(116점)까지 3명의 드라이버가 나란히 종합 1~3위를 차지한 소속팀인 아트라스BX는 팀 챔피언(266점)의 영광을 함께 안았다.올해 처음 신설된 BMW M 클래스에서는 현재복(MSS)이 시즌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챔피언이 됐다.시즌 챔피언이 일찍이 정경

스포츠 | 권혁재 기자 | 2018-10-29 11:40

[문화뉴스 MHN 용인, 고동우 기자] 28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9라운드 최종전 경기, 캐딜락 6000클래스 포디움에 오른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날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가 46분51초166으로 1위를 차지해 시즌 최종전을 우승으로 장식했고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BX)는 47분10초475로 2위, 류시원(팀106)은 47분12초099로 3위에 올라 올 시즌 처음으로 포디움에 올랐다. 이로써 8라운드까지 포인트 합계 119점으로 1위를 달리던 김종겸은 예선 1위 3점, 결승 4위 12점, 결승 완주 1점 등 총 16점을 추가해 135점으로 시즌을 마치며 역대 최연소 챔피언에 등극했다. 야나기다 마사타카(119점)와 조항우(116점)까지 3명의 드라이버가 나란히 종합 1~3위를 차지한 소속팀인 아트라스BX는 팀 챔피언(266점)의 영광을 함께 안았다.올해 처음 신설된 BMW M 클래스에서는 현재복(MSS)이 시즌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챔피언이 됐다.시즌 챔피언이 일찍이 정경훈(비트알앤디)으로 결정된 ASA GT클래

스포츠 | 권혁재 기자 | 2018-10-29 11:40

[문화뉴스 MHN 용인, 권혁재 기자] 28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9라운드 최종전 경기, 그리드워크 이벤트에 참석한 레이싱모델 슈퍼레이스 본부 레이싱모델 오아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날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가 46분51초166으로 1위를 차지해 시즌 최종전을 우승으로 장식했고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BX)는 47분10초475로 2위, 류시원(팀106)은 47분12초099로 3위에 올라 올 시즌 처음으로 포디움에 올랐다. 이로써 8라운드까지 포인트 합계 119점으로 1위를 달리던 김종겸은 예선 1위 3점, 결승 4위 12점, 결승 완주 1점 등 총 16점을 추가해 135점으로 시즌을 마치며 역대 최연소 챔피언에 등극했다. 야나기다 마사타카(119점)와 조항우(116점)까지 3명의 드라이버가 나란히 종합 1~3위를 차지한 소속팀인 아트라스BX는 팀 챔피언(266점)의 영광을 함께 안았다.올해 처음 신설된 BMW M 클래스에서는 현재복(MSS)이 시즌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챔피언이 됐다.시즌 챔피언이 일찍이 정경훈(비트알앤디

스포츠 | 권혁재 기자 | 2018-10-29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