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골든디스크] 성시경, 'Fine' 열창 태연에 "이젠 가까이 갈 수 없다"
  • 박소연
  • 승인 2018.01.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가요계의 별들이 한 자리에 모인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화려하게 개막했다.

11일 오후 5시 경기도 일산킨텍스에서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태연은 무대에 'Fine'을 열창했다. 큰 규모의 공연장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태연은 완전한 가창력으로 공간을 메웠다. MC 강소라는 '믿고 듣는' 이라는 수식어를 붙였고 성시경은 "데뷔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지금은 가까이 갈 수가 없다"며 웃었다.

2018 제 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10일과 11일 양일 간에 거쳐 일산킨텍스에서 진행된다. 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 엑소, 방탄소년단, 갓세븐, 세븐틴 등이 올랐다. 골든디스크는 지난 26일 공개된 윤종신,아이유,트와이스,워너원 등의 출연소식을 알린 바 있다.

엑소는 6년 연속 골든디스크에 오른다. 'THE WAR - The 4th Album'으로 음반 본상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27회 엑소-K로 신인상을 수상한 후 이듬해 28회부터 29회-30회-31회까지 총 네 번 연속 본상과 음반 대상을 모두 싹쓸이했고, 골든디스크 역사상 4년 연속 음반 대상을 차지한 그룹은 엑소가 유일무이하다.

K-POP 열풍을 다시금 일으킨 장본인, 방탄소년단도 골든디스크에 참석한다. 28회 신인상 수상 후 29회-30회-31회 음반 본상을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5년째 골든 무대에 오른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입성, 빌보드 200 차트 7위(K팝 가수 신기록), 빌보드 핫100 차트 진입 등 올해 어머어마한 행보를 보여줬다. 이번 골든디스크에서는 단일앨범으로 밀리언셀러 기록을 세운 'LOVE YOURSELF 承 Her' 앨범으로 음반 본상 후보에 올랐다.

이어 갓세븐은, 29회 신인상을 받으며 골든디스크에 첫 출연한 바 있다. 이들은 세븐틴과 마찬가지로 두 번째 음반 본상을 목표로 한다.

한편, 부문별 전체 후보는 골든디스크 시상식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은 JTBC와 JTBC2에서 생중계된다.

smallkite@mhnew.com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