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흘린 무대 위의 이하이, 故 종현의 '한숨'을 떠올렸나요
  • 박소연
  • 승인 2018.01.12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 32회 골든디스크, 일간스포츠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가수 이하이가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故 종현이 작사 작곡한 노래 '한숨'을 부르던 도중 눈물을 보였다.

지난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킨텍스에서 진행된 제 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이하이는 '한숨'을 열창했다.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던 이하이는 눈물을 보였고, 노래를 멈췄다. 공연장 안은 반주 소리로만 채워졌다. 곧이하이는 잠시 뒤에 노래를 이어갔고, 종현을 추모하는 영상을 통해 추모 메세지를 전한 태연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2016년 종현은 '한숨'에 대해 타블로의 추천을 받고 쓴 발라드 곡이라고 밝힌 바있다. 이하이는 앞서 종현의 비보를 접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노래를 처음 듣고 녹음하면서 힘든 일들은 잊고 많은 분들 앞에서 위로 받았는데 그래서 너무 감사했는데 마음이 아픈 하루다. 어쩌면 이 노래는 다른 사람들에게 듣고 싶었던 말들을 가사로 적은 곡인가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추모의 메세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0일과 11일 양일간에 거쳐 일산킨텍스에서 진행된 '제 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JTBC를 통해 생중계됐으며, 음원 부문 대상은 아이유가, 음반부문 대상은 방탄소년단이 차지했다.

smallkite@mhnew.com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