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다시보기 '어쩌면 해피엔딩' 6관왕…'역시나' 해피엔딩
  • 서정준
  • 승인 2018.01.23 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전미도 배우

[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2017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이 당당한 창작 뮤지컬에 누가 돌을 던질 수 있을까?

지난 22일 오후 7시부터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는 2016년 12월 1일부터 2017년 11월 30일까지 국내에서 개막해 14회 이상 유료 공연한 작품 중 국내프로덕션으로 제작한 공연을 대상으로 열리며, 전문 투표단 100명과 매니아 투표단 100명의 의견을 모아 선정한다. 시상은 총 18개 부문(대상, 작품상, 소극장뮤지컬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신인상, 앙상블상, 극본/작사상, 작곡상, 안무상, 연출상, 무대예술상, 프로듀서상, 공로상, 특별상(올해의 스태프상))에 총상금은 8천여만원이다. 후보작은 총 72작품이 출품했고, 그 중 온라인으로 각 부문 1인 2후보자/작을 투표해 다득표순으로 순위를 선정 및 발표했다.

뮤지컬 '타이타닉', '빌리 엘리어트', '록키호러쇼', '영웅', '헤드윅' 등이 화려한 축하무대를 수놓은 가운데 이번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가장 눈에 띈 작품은 대상을 탄 '벤허'가 아닌 6관왕(소극장 뮤지컬상, 여우주연상, 프로듀서상, 작곡상, 극본/작사상, 연출상)을 차지한 '어쩌면 해피엔딩'이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2016년 12월 20일부터 2017년 3월 5일까지 공연하며 창작 뮤지컬 돌풍을 일으켰다. 대학로 관객들에게 무척 익숙한 종합엔터테인먼트사 '대명문화공장'이 제작한 첫 뮤지컬로, 창작 뮤지컬 초연으로서는 이례적이라 할 만큼 흥행하여 총 97회 공연 중 약 60회 공연의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평균 유료 객석점유율만 85% 이상을 기록했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가까운 미래의 서울을 배경으로, 구형이 되어 버려진 채 홀로 살아가는 두 로봇의 만남을 통해, 역설적으로 친밀감의 의미와 사랑의 가치를 돌아보게 한다. 서정적인 가사와 선율로 2012년 한국뮤지컬대상과 더뮤지컬어워즈에서 작사작곡상을 휩쓸며, 평론가와 관객 모두로부터 지지를 받는 박천휴 작가와 윌 애런슨 작곡가, '윌휴' 콤비의 두 번째 작품이자 순수 창작 뮤지컬로는 첫 번째 작품이다.

현악 4중주를 포함한 라이브 밴드의 아름다운 사운드와, 세련되면서 동시에 아날로그한 정서가 관객들의 마음을 제대로 '취향 저격'했다.

관객들의 이해를 충분히 얻으면서도 섬세함이 살아있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재즈와 클래식이 잘 녹아든 음악, 전미도, 이지숙, 최수진, 김재범, 정문성, 정욱진, 성종완, 고훈정 등 인정받는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가 조화를 이뤄 평론가들의 호평과, 관객의 호응을 모두 잡았다. 

총 97회 공연 중 60회 가량이 매진됐으며 공연 중반부터는 전회차 전석 매진에 티켓을 구하지 못한 관객들의 문의와 연장 공연 요청이 쇄도했다. 이어 서울과 제주에서 6월에 공연된 '어쩌면 해피엔딩 음악회' 역시 마찬가지로 매진됐고 지난 10월 열린 3주간의 앵콜 역시 전석매진을 이뤄냈을 정도로 관객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이번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도 총 7개부문(소극장 뮤지컬상, 여자주연상, 남자조연상, 극본/작사상, 작곡상, 연출상, 프로듀서상)에 후보를 올렸고 남자조연상을 제외한 6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2017년을 '어쩌면 해피엔딩'의 해로 만들었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잘 만든 창작 뮤지컬이 얼마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는지 하나의 표본으로 제시할 수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이 '완벽히 새롭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들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로봇의 사랑 이야기, 유한한 수명을 통해 인간의 삶을 반추하는 내용 등은 CG 표현이 자유로운 영화를 중점적으로 숱하게 다뤄진 이야기며 무언가를 찾기 위해 주인공이 협력하는 과정의 로드무비 형식, 재즈 기반의 음악적 컨셉트 등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섬세하게 조합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세상에 하나뿐인 창작 뮤지컬로 거듭났다.

많은 이들이 창작의 고통을 논하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것'을 이야기하는 가운데, 진정 '웰메이드'의 표본을 제시한 '어쩌면 해피엔딩'의 성공이 시사하는 바는 공연 관계자들에게 더욱 크게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관객이 보고 싶은 작품은 '재미있고 잘 만든 이야기'라는 단순한 진리를 반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some@mhnew.com





관련기사


 
MHN 포토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