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발병 원인을 몰라" 비정상회담 나왔던 '알베르토'가 인슐린 주사를 평생 맞아야 하는 이유
  • 윤소리
  • 승인 2018.01.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윤소리 기자]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은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1형 당뇨'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한국을 너무 사랑하는 이탈리아인 알베르톤 몬디의 한국 생활이 공개됐다.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날 알베르토 몬디는 김치, 김, 멸치볶음 등 한국 음식이 식사를 앞두고 작은 가방에서 '주사기'를 꺼냈다. 깜짝 놀란 제작진이 "이게 뭐냐?"고 묻자 알베르토는 "인슐린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제작진은 "인슐린이면 당뇨에 쓰는 약 아니냐?"고 다시 물었고, 알베르토는 "1형 당뇨가 있어서 탄수화물 먹기 전에 인슐린 맞아야 된다"고 고백했다.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알베르토는 이어 "1형 당뇨는 유전도 아니고 식습관이나 생활 습관이랑도 상관없는 병이다. 원인은 모르고 태어날 때부터 있거나 25살 되기 전에 걸리는 병이다"며 "체내에서 인슐린을 충분하게 생성하지 못한다. 그래서 인슐린을 맞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알베르토의 설명처럼 '1형 당뇨'는 췌장에서 인슐린이 아예 분비되지 않는 병이다. 아직까지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서 치료법도 없는 실정이다.

이후 제작진은 "인슐린만 투여하면 전혀 문제가 없는 거냐?"라고 물었고, 알베르토는 걱정하는 제작진에게 "관리를 잘하면 문제가 없다. 하지만 관리를 잘 못하면 나중에 합병증에 걸릴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 자주 다니고 있다"고 담담히 털어놨다.

알베르토의 '1형 당뇨' 투병 사실이 알려지자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그가 방송에서는 전혀 아픈 티를 전혀 내지 않고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줬기 때문이었다.

현재 방송, 칼럼, 사회적 기업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알베르토는 투병 중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밝은 기운을 전달해왔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헐 알베... 아프지 마요" "당뇨였다니 전혀 몰랐다" "평소 몸관리를 철저하게 하시는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헐 알베... 아프지 마요" "당뇨였다니 전혀 몰랐다" "평소 몸관리를 철저하게 하시는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현재 알베르트가 '1형 당뇨'로 인해 평생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사람들은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윤소리 기자 press@mhns.co.kr

주요기사



 
Tag
#오펀
MHN 포토
윤소리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