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사랑의 밧데리' 롱런 비결? 'EDM 밧데리'도 있다"
  • 박소연
  • 승인 2018.02.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뉴스 MHN 이현지 기자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트로트 요정' 홍진영이 신곡 '잘가라'로 1년 만에 무대를 찾았다.

7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한 공연장에서 홍진영 신곡 '잘가라' 발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홍진영은 '사랑의 밧데리' 롱런 비결에 대해 언급했는데, "트로트는 보통 지방방송국이 많이 있다. 나는 신인인데도 불구하고 공중파 음악방송부터 시작해서 6개월 가까이 활동했다. 중간중간 방송활동도 했었다. 잊을만하면 음악방송에 한번 씩 나가서 새 곡을 들고나온 느낌을 주기도 했다"며 "지금까지도 최근에 '사랑의 밧데리'를 EDM 으로 바꿔서 활동하기도 했다. 지금까지도 질리지 않게 꾸준하게 들어주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신곡 '잘가라'는 레트로 장르로 회상, 회고, 추억이라는 복고주의를 지향하며 그동안 홍진영의 앨범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느낌의 곡이다. 현대사회에서 느껴지는 속도감의 불안 대신 친숙함과 편안함을 전달하는 가운데 신나는 멜로디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노래다.

앞서 '사랑의 배터리'와 '산다는 건'이 연달아 히트 시킨 조영수 작곡가와 '믿고 듣는' 작사가 김이나가 함께 호흡해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김이나 작사가는 이번 홍진영의 싱글앨범 '잘가라'로 처음 트로트 장르에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그 의미가 더 크다.

한편, 홍진영의 신곡 '잘가라'는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smallkite@mhnew.com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