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 송소희X이상은X김재화, 세 사람이 서로에게 건네는 따뜻한 위로 (종합)
  • 홍신익
  • 승인 2018.02.14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달팽이 호텔'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홍신익 기자]'달팽이 호텔' 송소희, 이상은, 김재화가 서로를 따뜻하게 위로했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된 tvN '달팽이 호텔'에서는 점심식사를 함께 하는 이상은과 김민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은은 "예전엔 곡 작업을 하려면 외국에 나간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도 잘 될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민정은 "(저도) 배우 일을 하면서 자아가 형성되기 전부터 일을 하다보니 뭘 원하는 건지 잘 몰랐다. 캐릭터에 대해선 설명하지만 정작 내가 나를 설명하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상은은 "인생이란 (뭐든) 균형이 맞아야 하는 것 같다"며 "민정씨가 그런 생각들을 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

반면 이상은은 김민정과 반대로 "나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 어렵다"고 털어놨다.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이상은은 현재 이를 기념하는 새로운 앨범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도 전했다.  

총지배인 이경규는 김재화의 '정선 아리랑시장' 가이드를 자처해 함께 옷 쇼핑을 했다. 실제로 고가의 옷을 사주기도 했다. 이경규는 자신의 미담을 널리 퍼뜨려달라고 부탁했다. 

또 이경규는 "다시 만나니 미안하기도 하고"라며 멋쩍어했고, 김재화는 "감동의 쓰나미였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성시경은 홀로 도맡아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이경규는 점검을 위해 주방을 찾았고 백숙에 죽까지 준비하는 성시경에 만족했다. 여섯명은 막걸리와 함께 성시경이 만든 곤드레 나물 등으로 식사를 시작했다. 이경규는 과거 이상은과 방송을 했던 추억을 이야기했고 이상은은 "너무 바쁘고 정신이 없었다"며 "2층에 살았는데 군인이 넘어 올라오기도 했다"고 어디를 가도 알아보는 사람들 탓에 힘들었던 시절을 밝혔다.

김재화는 이상은, 송소희와 이야기를 나누며 눈물을 흘렸다. 김재화는 "요즘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있는데 회복을 하고 싶다. 남들은 잘 모르는데 좀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상은이 좀 쉬어야하는게 아니냐고 하자 김재화는 "저에게 주어진 역할이 너무 많다. 갑작스럽게 엄마도 됐다. 엄마라는 것을 아직,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아이들은 엄청 사랑스러운데 그 무게가.."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일이 들어올 때 커리어가 끊기지 않으려고 일도 해야하고 엄마로서 일도 잘 하고 싶으니까 과부하가 걸렸다. 조금 힘들었다"고 속내를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tlslr2@mhns.co.kr

주요기사



 
MHN 포토
홍신익 | tlslr2@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