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아이유 체력 대단, 스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생각"
  • 박소연
  • 승인 2018.02.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발라드계에서 자신만의 단단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정승환이 새 앨범을 발매한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정승환의 신곡 '비가 온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정승환은 아이유와의 작업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눈사람을 아이유가 작사해줬다. 흔쾌히 도와줘서 고마웠다. 아주 바쁜 스케쥴인데 같이 있지 못할 때는 문자로 디렉팅을 해주셨다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스타는 아무나되는 게 아니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평소에도 아티스트로서는 물론이고 작사가로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정승환의 첫 정규 음반 '그리고 봄'은 그동안 발라드로 점철된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보여준 정승환의 특징과 장점을 자연스레 담았다. 메인 프로듀서인 유희열을 시작으로 루시드폴, 이규호, 1601, 노리플라이 권순관, 권영찬, 디어클라우드, 박새별, 아이유, 존박, 적재 등이 참여한 만큼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매력이 정승환의 감성에 젖어들 수 있도록 노력했다는 후문.

타이틀곡 '비가 온다'는 이별 후 비가오는 날 겪는 솔직한 감정의 토로와 후회를 담은 공감되는 가사에 정승환의 짙은 보컬이 어우러진 곡이다.

한편, 정승환의 첫 정규 앨범 '그리고 봄'은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smallkite@mhnew.com

 


관련기사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