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生] 이윤택 연출 공개사과 현장, 무엇을 말하고 싶었나
  • 서정준
  • 승인 2018.02.1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희단거리패는 공식 입장을 '해제'로 정리

[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예술이란 이름 하에 쌓아 올린 모래성이 무너지기 시작했다.

다수의 성추행, 성폭행 등이 온라인을 통해 폭로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대학로 30스튜디오에서 공개 사과했다.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은 30스튜디오 내부에 테이블을 둔 뒤 공개사과를 했다.

그는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내 죄에 대해 정말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밝히며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그는 계속해서 "과거 연희단거리패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번번이 약속을 못 지켜 큰 죄를 짓게 됐다. 극단 내에서 18년간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형태의 일이었다. 어떨 때는 나쁜 짓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수도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을 가졌지만 내 더러운 욕망을 억제할 수 없었다"며 온라인 상의 폭로에 대해 대부분 시인하는 듯한 태도를 가졌다.

 

하지만 사과가 끝난 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그의 태도는 계속해서 변했다.

우선 가장 큰 의혹인 성폭행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정했다. 그는 기자들이 "그렇다면 성관계를 인정하는 것인가"하고 재차 묻자 "성행위 자체는 있었다고 시인할 수 있지만, 폭력적이고 물리적 방법으로 강제적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온라인 상의 폭로들 중 사실이 아닌 것도 있다. 이 문제를 당장 이 자리에서 왈가왈부하거나 진위를 밝힐 수는 없기 때문에 법적 절차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진실이 밝혀진 뒤 결과에 따라 심판과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받겠다"고 밝히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또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들, 단체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명확히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밀양연극제 등 활동은 더 못할 것 같다"고 밝히며 "앞으로 저는 더 이상 연극을 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러나 나로 인해 연극계 전체에 피해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기자들이 연희단거리패 측의 입장이나 최근 함께 폭로된 밀양연극촌 촌장 역을 맡은 하용부 씨의 성폭행 사실 등에 관해 묻자 "제가 말할 수 없을 것 같다"거나 "오늘 아침에야 처음 들었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연희단거리패는 공식 입장을 '해체'로 정리했다.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이윤택 전 예술감독의 공개사과가 끝난 후 30스튜디오 밖에서 "오늘로 연희단거리패를 해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자신도 안마를 했었고 실제로 연극 과정에서 몸을 많이 쓰기에 안마 자체는 필요한 행위임을 언급했다. 부적절한 안마 요구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자신은 단호하게 거절했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런 일들이)성폭력이란 것. 법적 조치가 필요한 일이었다는 것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 저희의 이런 인식이 이런 엄청난 결과를 가져왔다."며 말한 뒤 "이번 일이 용납이 안된다고 생각해 단원들과 논의 끝에 우리는 없어져야 한다고 결정했다"며 연희단거리패가 해체하기로 한 경위를 설명했다. 

30스튜디오를 비롯해 다수의 건물 등이 이윤택 연출 명의로 됐다는 점에 대해서도 "결코 개인 재산이 아니다. 극단의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며 이를 정리해 극단의 부채를 청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공개사과, 연희단거리패 해체 선언 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이윤택 성폭력 사태'는 쉽게 수그러들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성추행은 했지만, 폭력은 없었다'거나 '피해자 개인에게 하는 것이 아닌 모든 사람에게 사과하는 것' 등 현장에서 나온 그의 발언이 이미 변호사 등과 논의 후 법적 대처를 위한 정리된 발언을 준비한 게 아닌가 하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윤택 성폭력 사태'는 극단 미인의 김수희 연출이 지난 13일 처음 과거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이어 여러 피해자들의 증언이 잇따라 나왔고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며 공연 중이던 '수업'과 공연 예정이던 '노숙의 시' 등도 올리지 않기로 했으나 배우 김보리(가명)의 성폭행 폭로가 이어지며 공개사과에 이르렀다.

그 사이 협회 등에서도 움직임이 시작됐다. 한국극작가협회는 지난 17일 그를 제명했고 한국연극협회도 18일 제명을 발표했다. 한국여성연극협회는 "이윤택이 여성단원들의 꿈과 미래와 삶을 탈취했고 한국 연극계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성명을 냈으며 오세혁 작가의 희곡집 '레드 채플린'은 그의 추천서가 들어갔다는 것을 이유로 판매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연극인 이윤택씨의 상습 성폭행, 성폭력 피의사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조사를 촉구한다'는 청원이 19일 오후 1시 현재 24800명 이상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온라인 상에서는 또 다른 유명 작가, 음악감독 등에 대한 폭로도 제기되기 시작했으며 피해자임을 고백하는 해시태그 #미투(MeToo)에 이어 그들에게 연대와 응원을 보내는 해시태그 #위드유(WithYou)도 올라오는 중이다. 공연계의 거대한 적폐 중 하나인 젠더권력에 따른 성폭력이 발가벗겨지기 시작했다.

some@mhnew.com




 
MHN 포토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