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젠더프리 여성배우 7인, 문소리-최희서-김향기 등
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젠더프리 여성배우 7인, 문소리-최희서-김향기 등
  • 박소연
  • 승인 2018.02.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리끌레르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성별로 구분되는 세상의 단단한 편견에 균열이 시작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7인의 여성 배우들(문소리, 진경, 김소연, 김새벽, 한예리, 최희서, 김향기)이 '마리끌레르' 창간 25주년 3월호 기획 기사인 ‘젠더 프리’를 함께 했다.

ⓒ 마리끌레르

7인의 여성 배우들은 남성 캐릭터 중심의 작품이 주를 이루는 현 상황에도 불구하고 연기에 대한 뜨겁고 지치지 않는 열정에 대해 말했다. 또한 함께 진행된 영상에서 남성 캐릭터 중심의 영화 속 대사를 각자 자신들의 스타일대로 연기하며 연기에 있어서 성별의 차이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어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배우 문소리는 최근 여러 층에서 폭로되고 있는 성폭력에 대해 언급하며 변화란 여러 사람이 힘을 모아야 이루어지는 것이고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배우 진경은 관객이 보다 다양한 장르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영화인들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또한 배우 김소연은 하고 싶은 다양한 색의 연기를 후회없이 연기하고 나서야 배우로서 최종 목적지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 한예리는 모든 여성들이 답답한 편견에 갇히지 않고 자기답게 살았으면 하는 바람을 들려주었다. 배우 김새벽은 독립 영화에 대한 애정과 함께 앞으로 더 많은 여성 영화인과 현장에서 작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 마리끌레르

이어 배우 최희서는 여성이 주체가 되는 작품들에 관한 애정을 보이며 언젠가 시간이 흘렀을 때 자신이 선택하고 밟아온 길이 후배들에게 가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일찌감치 배우의 세계에 들어온 배우 김향기는 앞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각자의 자리에서 당당히 목소리를 내고 있는 7인 배우의 더 많은 화보와 영상은 '마리끌레르' 창간 25주년 3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smallkite@mhnew.com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