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s 픽업] 서울시뮤지컬단 김형석 작곡가 주크박스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 5월 공연
[문화's 픽업] 서울시뮤지컬단 김형석 작곡가 주크박스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 5월 공연
  • 서정준
  • 승인 2018.04.03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서울시뮤지컬단(단장 한진섭)이 오는 5월 4일부터 2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를 공연한다.

서울시뮤지컬단의 '브라보 마이 러브'는 김광석, 김건모, 박진영, 임창정, 성시경 등 스타들의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스테디셀러 작곡가 김형석의 주옥같은 노래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로, 따뜻하고 편안한 김형석의 곡과 함께 섬세하고 아름다운 가족애를 담은 작품이다. 극은 10세에 미국으로 입양 된 플루티스트 제니 브라운이 월드투어의 마지막이자 첫 내한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으면서 시작된다.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사이인 딸과 엄마와의 애틋한 재회를 담은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는 전주만 들어도 사랑과 이별의 감성을 고스란히 떠올리게 하는 힘을 가진 김형석의 곡과 함께 오는 5월 가장 따뜻하고 감동의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곡가 김형석은 "오랜 시간 동안 창작해왔던 나의 곡들이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 되어 무대에 오르는 일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설레이고 굉장히 기대가 된다. 저의 곡을 선택해주신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께 감사드리며 그만큼 좋은 작품으로 탄생될 수 있도록 애정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며 참여소감을 밝혔다. 그는 뮤지컬 곡의 선정 뿐 아니라 극 중 배경음악 등 다양한 음악적 효과 부분까지도 자신의 연주곡을 활용할 수 있도록 자문하는 등 음악수퍼바이져의 역할을 도맡아 작품에 대해 큰 애정을 드러냈다.

편곡은 서울시뮤지컬단의 지도단원이자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음악감독을 맡았던 박지훈이 담당해 원곡에 드라마를 입힌 새로운 느낌의 뮤지컬 넘버로 재탄생 시켰다.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는 3개의 건반과 베이스, 드럼, 기타, 리드 편성의 7인조 라이브밴드로 진행된다. 리드 연주자는 플루트, 클라리넷, 색소폰을 담당하고, 베이스 연주자는 일렉베이스와 콘트라베이스를 함께 연주해 보다 다양한 악기의 편성으로 풍성한 음악적 색채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박지훈 음악감독은 "주크박스 뮤지컬은 원곡의 감성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드라마에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탈바꿈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품 속 인물들의 드라마가 음악을 통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다운 작품으로 탄생하길 기대한다"며 편곡에 대한 의도를 밝혔다.

 

주인공 제니 브라운 역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서 밝은 에너지로 명우 곁을 지키는 시영 역의 유미 가 맡았으며, 출판사 대표이자 제니의 엄마인 조정희 역에는 뮤지컬 '서울 1983'에서 국민엄마인 배우 나문희와 함께 캐스팅돼 깊이 있는 연기력과 심금을 울리는 노래실력을 선보였던 권명현과 서울시뮤지컬단의 감성보컬 이신미가 더블캐스팅 됐다. 에드워드 역은 소녀시대 태연이 출연 해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태양의 노래'의 주역 정선영과 뮤지컬 '밀사', '광화문 연가' 등의 주역을 맡아 뮤지컬 관객의 큰 사랑을 받고,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즈 신인상을 수상하며 실력까지 인정받은 허도영이, 이요한 역은 다수의 작품에서 존재감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서울시뮤지컬단의 신대성, 한일경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극 중 감초 역할을 하는 이기자 역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서 젊은 중곤 역을 맡았던 김범준이 연기변신에 도전한다.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는 공연에 앞서 오는 17일 오후 8시 세종예술아카데미에서 미니라이브를 가진다. 작곡가 김형석이 직접 참여해 라이브 피아노 연주를 선보이고, 작품의 주역배우들이 함께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와 뮤지컬 곡들을 들려 줄 예정이다. 잊혀져가는 가족애를 섬세하게 다룬 이번 작품은 오는 5월 4일 세종M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예매는 세종문화티켓과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15일까지 예매 시 30% 조기예매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켓가 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

some@mhnew.com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