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전주국제영화제 : 다양성 있는 영화들의 향연 속 수상작 발표
  • 오세준
  • 승인 2018.05.1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전주, 오세준 인턴기자]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경쟁 부문을 포함한 총 12편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전주국제영화제(Jeougu)는 지난 9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시상식을 갖고 경쟁 부문을 포함한 총 12편의 수상작을 알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마르셀로 마르티네시 감독의 '상속녀'와 정형석 감독의 '성혜의 나라'가 각각 국제경쟁과 한국경쟁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단편경쟁 부문에서는 권예지 감독의 '동아'가 대상의 영예를 누렸다.

국제경쟁부문 대상을 수상한 '상속녀'에 대해 권해효 심사위원은 "남겨진 자, 여성, 차별이라는 주제를 개인적인 경험으로 섬세하게 풀어냈으며, 단단한 구조와 도전적인 실험정신이 돋보인다"고 평했다. 

국제경쟁부문 작품상은 '머나먼 행성'(감독 셔번 미즈라히)에게 돌아갔으며, 심사위원 특별상은  '회귀'(감독 말레나 최 얀센)가 수상했고, 한국경쟁부문 대상은 '성혜의 나라'(감독 정형석)에게 돌아갔다. 

정지우 심사위원은 "성숙한 영화언어로 주인공이 겪는 일상을 침착히 그려내면서, 얼핏 보면 행복해 보이기까지 하는 엔딩을 보여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은 '비행'(감독 조성빈)이 수상했으며, 강경호 심사위원(CGV 사업부장)은 "탈북자, 전과자 등 한국 사회가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계층이 처한 곤경을 범죄 장르물로 풀어가며, 장르가 갖는 클리셰의 함정에 빠지지 않고 예측 불허의 재미를 준다는 점이 돋보였다"고 평했다.

CGV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은 한국 사회의 노동문제, 그 중에서도 20대 청춘의 꿈과 사랑이 저당 잡힌 현실을 구체적으로 그려낸 작품 '내가 사는 세상'(감독 최창환)이 받았고, 한국단편경쟁 부문에서는 21편의 본선작 중 권예지 감독의 '동아'가 대상을 수상했으며, 감독상은 '환불'(감독 송예진)에게, 심사위원특별상은 '종말의 주행자'(감독 조현민)에게로 돌아갔다.

한국단편경쟁부문 심사위원인 김대환 감독은 "전반적으로 다양한 시각과 시도 및 치열한 고민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앞으로도 많은 감독님들께서 용기를 얻어 가셨으면 좋겠다"고 총평을 남겼다.

코리아 시네마케이프와 한국경쟁 상영작 중 다큐멘터리 작품 한 편을 선정하는 다큐멘터리상(진모터스상)은 '서산개척단'(감독 이조훈)이 수상했으며, 한국경쟁 부문 상영작 중 장편 데뷔 감독을 선정해 주어지는 유니온투자파트너스상은 '졸업'의 허지예 감독에게 돌아갔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비경쟁부문 시상도 함께 진행됐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에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 중 한 편을 선정해 시상하는 넷팩상은 '어른도감'(감독 김인선)이 수상했다. 

'제 3세계 남자가 꿈꾸는 법', '리베르타'의 감독이자 넷펙상 심사위원인 칸 루메는 "다면적인 스토리를 정교하게 풀어내는 균형 잡힌 연출력이 돋보였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한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12일까지 계속되며, 폐막작으로 웨스 앤더슨 감독의 '개들의 섬'이 선정됐다.

yey12345@mhnew.com





관련기사


 
MHN 포토
오세준 | yey12345@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