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드림콘서트'의 특별한 점…KPOP 현재와 미래가 만난다
  • 박효진
  • 승인 2018.05.12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SBS MTV 제공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국내 최정상 K-POP 스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꿈의 무대, '드림콘서트'가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12일 '제24회 사랑한다 대한민국 2018 드림콘서트'(이하 2018 드림콘서트)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지난 1995년 시작해 올해로 스물네 번째를 맞이한 '드림콘서트'는 당대 최고 가수들을 하나의 무대로 모으는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K-POP 공연이다. 이번 '드림콘서트'는 예년보다 더욱 특별하게 준비됐다.

◆ 한류의 주역 K-POP 스타들이 한자리에

이번 '2018 드림콘서트'는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을 선도하고 있는 K-POP 스타들이 총출동해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러블리즈, 여자친구, 마마무, 아스트로, 다이아, UNB, UNI.T, MXM, 더보이즈, TRCNG, 골든차일드, 윤하, 투포케이, 헤일로, 빅플로, 드림캐쳐, fromis_9, 마이틴, IN2IT, 립버블, 샤샤, 아이즈 등이 라인업에 올라 음악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 배우 윤시윤과 설인아, 아스트로 차은우가 진행을 맡아 3MC 체제로 이번 공연을 더욱 매끄럽게 이끌어 갈 예정이다.

◆ 가수는 물론 관객의 참여로 완성되는 꿈의 무대

'드림콘서트'는 지난 1995년 첫선을 보인 이래 역대 누적 관객수 126만 명, 출연 가수 464개 팀이 참여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K-POP 공연이다. 팬들이 매년 기대하는 최고의 콘서트이자 가수들에게 영광스러운 무대로 통하는 ‘드림콘서트’는 출연진이 공개될 때마다 화제를 일으키며 많은 관심을 받는 만큼 신인 가수들에겐 반드시 오르고 싶은 꿈의 무대다.

특히 '드림콘서트'는 팬덤 경쟁이 치열했던 시기를 넘어 이제는 대화합의 장으로서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관객들은 서로를 존중하는 성숙한 자세를 보여주며, '드림콘서트'를 진정한 꿈의 무대 무대로 완성시켰다.

◆ 해외 관객 의견 적극 수렴…글로벌 '드림콘서트'

해외 관객들은 '드림콘서트' 일정에 맞추어 한국을 찾을 정도로 K-POP의 뜨거운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드림콘서트' 주최 측은 꾸준히 증가하는 해외 팬들을 위해 통역이 가능한 자원봉사자를 현장에 배치하는 것은 물론, 올해부터 온라인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을 도입해 티켓 예매에 불편함을 겪었던 부분을 완벽하게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이번 '2018 드림콘서트'에서 처음 도입된 페이스 티켓 시스템은 관객 입장 시간을 단축시키며 매끄러운 행사 운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 '드림콘서트'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특별무대

'2018 콘서트'에서는 드라마 타이즈 형식의 인트로 영상을 비롯해 다양한 가수들의 협업무대가 마련된다. 특히 U&I, 응원DREAM, 힐링DREAM, 꽃길DREAM 등 VCR 인트로 영상에는 국내 대표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출연해 네 가지 콘셉트로 촬영, 팬들과 만날 준비를 끝마쳤다. 이번 영상을 통해 평소 볼 수 없었던 멤버들의 연기력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팬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 간 특별한 커버 무대가 준비돼 보는 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hawwah@mhnew.com


관련기사


 
MHN 포토
박효진 | hawwah@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