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여자친구 마지막까지 1위…유니티 데뷔 (종합)
  • 박효진
  • 승인 2018.05.18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뮤직뱅크'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뮤직뱅크' 여자친구가 1위에 올랐다.

18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는 여자친구가 틴탑을 꺾고 1위에 올랐다.

이날 여자친구는 1위 발표 전 인터뷰에서 2주 연속 1위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 "영광이다"며 "'밤'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1위에 오르자 "마지막 방송인데 활동 마지막까지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1위 세리머니로 내걸었던 파트 바꿔 부르기로 앵콜 무대를 꾸몄다.

▲ KBS2 '뮤직뱅크' 방송 화면

틴탑은 1위 하면 "'서울밤' 노래에 여자친구 '밤' 안무를 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지만 아쉽게 1위에 오르지 못했다.

엔플라잉은 컴백 무대를 가졌다. 엔플라잉은 컴백 전 인터뷰에서 "팬이 보고 싶어서 4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별 후의 남자가 느끼는 남자의 쓸쓸한 느낌을 편지처럼 담담히 담았다"고 곡소개를 마쳤다. 

러블리즈는 이날 'Aya'(아이야)로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었던 무대를 방송에서 공개하자 팬들은 환호했다.

'더유닛' 최종 9인 그룹으로 선택된 '유니티'가 핫 데뷔 무대를 꾸몄다. 타이틀곡 '넘어' 무대 전 유니티는 추억시계 무대를 선보였다. '추억시계'는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을 추억하는 곡으로 유니티 탄생을 위해 노력한 멤버들의 마음을 담았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드림캐쳐, (여자)아이들, 엔플라잉, W24, 더보이즈, 러블리즈, 벤, 스누퍼, 아이즈, 여자친구, 유니티, 유미, 칸토, 크로스진, 트위티, 틴탑, 황인선 등이 출연했다.

hawwah@mhnew.com




 
MHN 포토
박효진 | hawwah@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