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추석연휴기간 동안 비상방역체계 가동한다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09.2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거리 이동 증가로 감염병 대비해 24시간 비상방역체계 가동
ⓒ 마포구청

[문화뉴스]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에서 추석 연휴기간동안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마포구는 연휴 시작일인 오는 22일부터 마지막 날인 26일까지 국외 여행과 국내 장거리 이동이 증가하는 추석 연휴기간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방역 근무체제를 가동한다.

연휴기간에는 원거리 이동 중 노상 음식물 섭취 증가로 수인성·식품매개 질환의 집단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성묘 및 벌초 등 야외활동으로 인해 유행성출혈열, 쯔쯔가무시증과 같은 가을철 열성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이에 구보건소는 감염병관리팀장을 현장역학조사 반장으로 하고 의사와 간호사, 검사·행정·방역·운전요원 6명으로 구성된 비상방역 대책반을 꾸려 연휴기간 운영한다.

ⓒ 마포구청

대책반 근무는 구 당직실과의 연동을 통해 이뤄진다. 감염병 발생 신고를 접수한 당직근무자는 감염병 담당자에게 즉시 통보하고 감염병 담당자로부터 상황을 전파받은 비상방역 대책반은 현장에 신속히 출동해 환자 및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현장 주변의 방역 및 소독작업을 실시한다.

구는 감염병의 전파와 확산을 막기 위해 24시간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상황 발생시 밤낮 없이 대책반이 출동해 조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대책반의 행정요원은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의 감염병 오염지역 입국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추적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시 역학조사 및 입원치료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 

유동균 구청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구 차원에서 대책을 세워 방역체제를 가동하고 있지만 감염병에 걸리기 쉬운 계절일수록 스스로 예방관리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올바른 손씻기, 물 끓여 마시기 등의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MHN 포토
박지민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