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배두나·이엘-손석구 '이별여행' 떠난다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8.10.2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사람의 이혼여행, 복잡미묘한 분위기 '궁금증 폭발'
ⓒ KBS 2TV '최고의 이혼'

[문화뉴스 MHN 김대권 인턴기자] KBS 2TV '최고의 이혼'에서 차태현, 배두나가 이엘, 손석구와 함께 캠핑을 떠난다. 이름부터 심상치 않은 '이혼 여행'이다.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의미를 찾아나가는 네 주인공의 성장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극중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는 덜컥 이혼을 한 후, 남이 되어서야 서로를 바라보고, 또 자신을 돌아보게 됐다.

사랑하는데 좋아하지 않는다는 강휘루의 마음도, 자신이 바뀌지 않을 거라는 두려움에 용기를 내지 못하는 조석무의 마음도, 시청자들은 공감하며 엇갈리는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진유영(이엘 분)과 이장현(손석구 분)의 불완전한 결혼 생활에도 궁금증이 모인다. 바람을 피우는 이장현과 이를 모르는 척 눈감으며 결혼 생활을 이어나가는 진유영.

그러나 진유영이 이렇게 지켜나가고자 했던 결혼에 반전이 있었다. 애초에 이장현이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던 것. 위태로운 이 부부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29일 13~14회 방송을 앞두고, 네 사람이 함께 캠핑을 떠난 모습을 예고했다.

진유영과 이장현이 계획한 여행에 조석무와 강휘루가 합류하게 된 것. 이제는 정말 남남이 된 조석무, 강휘루의 이혼 여행이다.

공개된 사진 속 네 사람은 모닥불 주변에 동그랗게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런데 이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네 사람의 시선이 서로 엇갈린 채 복잡미묘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것.

감정의 동요가 일어나는 인물도 있고, 또 감정을 숨긴 채 대화를 이어나가는 인물도 있다. 과연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눈 것인지, 이번 여행에서 어떤 일이 생기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이번 여행을 통해 늘 옆에 있어서 몰랐던, 상대의 새로운 면을 보게 된다"며 "서로를 새롭게 보는 계기가 생기면, 조석무와 강휘루, 진유영과 이장현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의 여행에서 생긴 일은 29일 밤 10시 KBS 2TV '최고의 이혼' 13~1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MHN 포토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