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우, 라디오스타에서 남북정상회담 비화 털어놓는다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11.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현우, 북측에 선보였던 '텔레파시 마술' 라디오스타에서 다독공개
ⓒ MBC '라디오스타'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대한민국 마술사 중 최초로 북한을 다녀온 최현우가 '라디오스타'를 위해 청와대 컨펌까지 받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비화를 털어놓는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측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김정은 위원장에게 선보인 '텔레파시 마술'을 '라디오스타'에서 단독이자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한무, 임형준, 매드클라운, 최현우가 출연하는 '오늘만 모른 척할게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현우는 지난 9월 평양서 개최된 3차 2018 남북정상회담의 남측 특별수행원으로 북한을 다녀왔다. 이후 그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앞에서 마술을 선보인 사진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해 모든 이들이 환호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MBC '라디오스타'

최현우는 "남한에서는 마술사, 북한에서는 요술사, 마법사로 불리고 싶은 남자 최현우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특히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에피소드를 공개하기 위해 직접 청와대에 확인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최현우는 당시 마술을 선보이기 직전 긴장감 넘치는 상황이 벌어졌음을 공개했다.

특히 최현우는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선보인 '텔레파시' 마술을 '라디오스타'만을 위해 단독공개했다. 그는 김구라와 윤종신 사이에서 당시의 상황을 고스란히 재연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등의 반응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최현우는 빠듯한 스케줄로 인해 첫 행사에서 자신도 모르게 잠들었던 일화를 공개했는데, 그가 잠든 이유에는 북측의 보디가드도 한몫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최현우는 '라디오스타'에서 노래 대신 마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MC 김국진을 '마술 미녀'로 변신시켜 마술을 선보였는데, 김국진이 조그만 상자 안에 쏙 들어가 있는 모습이 궁금증을 높인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