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형준이 탁재훈 매력에 빠져 쫓아다닌 이유는?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8.11.1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한무·임형준·매드클라운·최현우 출연해 '오늘만 모른 척 할게요' 특집 예정
ⓒ MBC '라디오스타'

[문화뉴스 MHN 김대권 인턴기자] '라디오스타'를 찾은 배우 임형준이 탁재훈의 매력에 푹 빠져 전성기 시절 탁재훈을 쫓아다닌 얘기를 꺼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그는 '슬픔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이유를 솔직히 공개하면서 각종 개인기로 '슬픔'을 날려버리는 대 활약을 펼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한무, 임형준, 매드클라운, 최현우가 출연하는 '오늘만 모른 척 할게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드라마보다 영화에서 더 많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임형준. 그는 흥행을 한 영화 '범죄도시' 출연과 관련한 얘기가 나오자 강윤성 감독의 차기작에도 캐스팅된 사실을 전하며 그의 '페르소나'라고 당당하게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임형준은 자신을 '슬픔의 아이콘'으로 지칭했는데 최근 드라마와 영화에 나오기만 하면 죽는 캐릭터를 맡았다고 밝혀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임형준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절친 탁재훈과 김수로에 대한 얘기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탁재훈 라인이냐 김수로 라인이냐고 묻는 질문에 솔직한 생각을 전했는데 탁재훈에게 중독된 얘기를 꺼낸 것.

임형준은 영화 '가문의 위기'로 만난 탁재훈과 관련해 "전성기에 이 형한테 빠져서 헤어나올 수가 없는 거예요"라면서 한창 일할 시기에 배우인 자신이 탁재훈을 쫓아다닌 얘기를 꺼냈다.

그는 탁재훈에게서 벗어난(?) 각성의 계기를 밝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임형준은 자신의 이혼 소식이 언젠가 알려질 것이라 생각했다며 관련 얘기를 전한다.

그는 이혼 기사가 난 후 이틀간 전화기를 꺼놨다고 솔직하게 얘기하며 심정을 밝히기도.

또한 임형준은 현재 매니저 없이 혼자 다닌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과거 문전박대를 당한 MC 윤종신에게 시그널을 보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슬픔의 아이콘'인 임형준은 박진영 성대모사에 이어 조성모 성대모사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놨다는 후문.

여기에 스카이콩콩을 타고 '슬픔'을 날려버리는 웃음폭탄으로서의 대활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최고치로 높인다.

탁재훈에게 빠졌던 임형준이 각성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을지, 특별한 개인기로 '라디오스타'를 장악한 임형준의 특별한 활약은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MHN 포토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