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9월의 독립운동가 나월환 선생 선정
독립기념관, 9월의 독립운동가 나월환 선생 선정
  • 문화뉴스 김윤지
  • 승인 2014.09.0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독립기념관이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나월환 선생을 2014년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그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나월환 선생은 1912년 10월 14일 전남 나주에서 태어났다. 1924년 인천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東京)로 건너가 박열(朴烈)과 교류하면서 아나키즘을 받아들였다.

1930년 중국 상하이로 건너간 선생은 중국중앙육군군관학교에 입학하여 군사훈련을 받은 뒤 중국 군관학교 교수와 중국군 헌병 장교로 근무하며 항일무장투쟁을 위한 군사적 능력을 키웠다.

1939년 11월 11일 선생은 류저우 등지에서 활동하던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 대원들과 함께 충칭에서 한국청년전지공작대(韓國靑年戰地工作隊)를 결성했다.

그는 중국에 흩어져 있는 한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초모공작을 전개하고 잡지 '한국 청년'을 발행하였으며, '아리랑' 등의 연극공연을 통하여 중국군의 사기를 북돋우고 한중공동항일의 유대를 강화하는데 크게 이바지했다.

1940년 9월, 충칭에서 한국광복군이 창설되고 한국광복군 총사령부가 시안으로 이전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와 한국광복군 측에서는 전지공작대와의 연대, 나아가 흡수를 시도했다. 선생은 모든 역량을 국군인 한국광복군에 결집하기 위하여 한국광복군 합류를 결정했다.

이로써 전지공작대는 한국광복군 제5지대로 편입됐고, 선생은 제5 지대장 및 징모 제5분처 주임 위원직을 맡아 일본군 점령지역을 무대로 초모·선전·첩보·유격전을 전개하고, 모집 한인 청년들을 한국청년훈련반에 수용하여 군사훈련을 했다.

그러나 한국광복군 편입과정 등에서의 갈등으로 인해 선생은 1942년 3월 1일,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 이로써 한국광복군의 주력부대로 성장하던 제5 지대는 구심점을 잃게 됐고, 한국광복군 전체가 커다란 동요를 겪게 됐다.

▶ 전시개요

- 기간 : 2014. 9. 1 ~ 9. 30(한 달간) 
- 장소 : 야외 특별기획전시상(제5·6관 통로) 
- 내용 : 나월환 선생 사진 등 관련 자료 16점

문화뉴스 김윤지 기자 kyoonji@mhns.co.kr

    문화뉴스 김윤지 | kyoonj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