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잉마스터 아카데미, 서울시청에서 교육생들의 작품전시
소잉마스터 아카데미, 서울시청에서 교육생들의 작품전시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12.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복·청바지 장인의 교육 아래 이뤄진 작품전
ⓒ '소잉마스터' 아카데미 작품전 포스터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서울시청에서 한복·청바지 장인을 통해 도제식 교육을 받은 청년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서울시는 '소잉마스터 아카데미'를 수료한 24명의 교육생들 작품 36점을 모아 26일부터 오는28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작품전을 연다고 밝혔다.

봉제산업을 기반으로 한 창신숭인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는 청바지 장인 차경남씨와 무형문화재의 이수자인 한복디자이너 이혜미씨를 초빙해 청년들에게 기술 전수해 줄 것을 부탁했다.

청년들은 지난 8월부터 12월까지 총 20주·80시간에 걸쳐 원단 선택·재단·봉제 등의 기초·실무 교육을 받았고 패션 업계에 취업하거나 창업을 준비 중이다.


 
MHN 포토
박지민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