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야식 욕구 폭발... 나 혹시 '야식증후군'?
밤마다 야식 욕구 폭발... 나 혹시 '야식증후군'?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1.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식증후군' 뜻과 원인, 해결 방법은?
ⓒ flickr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밤만 되면 식욕이 폭발해 야식을 습관처럼 찾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야식증후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야식증후군은 섭식장애의 일종으로, 밤 7시 이후에 먹는 식사량이 하루 전체 양의 50%가 넘는 증상을 뜻한다.

이 질병을 앓는 사람들은 밤에 자다가 먹기 위해 깨거나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려운 무습을 모이기도 한다.

발병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스트레스, 우울, 불안 등 심리적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 unsplash

스트레스를 받으면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과 식욕 억제 호르몬 '렙틴' 등 호르몬 분비에 이상이 생기게 되는데, 이 때 야식을 섭취하게 되면 수면의 질이 떨어지거나 잠을 자기 쉽지 않게 된다.

이런 경우에는 행복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 '세르토닌'이 문제를 일으켜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수면 중에 소화가 제대로 되지 않아 비만으로 이어질 수도 있으며 역류성 식도염 등 소화장애를 동반할 가능성도 있다.

소화장애 뿐만 아니라 변비, 치질, 고혈압, 비만, 당뇨, 우울증, 불면증, 심혈관 질환 등 몸에 여러 문제를 불러올 수 있다.

ⓒ pixabay

야식증후군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우선 하루 세 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아침 식사는 거르지 않아야 한다.

저녁 식사는 소화가 충분히 될 수 있도록 가볍게 먹고 잠들기 전까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자다가 먹기 위해 깨는 사람의 경우, 저녁 식사 때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든든하게 먹는 것이 좋다.

저녁 식사 이후 밤에 배고픔이 심하다면 기름지고 부담스러운 음식 대신 우유, 견과류, 과일 등의 가벼운 음식으로 대체하며 야식을 조금씩 줄여가야 한다.

또 운동, 취미 생활을 통해 적절하게 스트레스를 조절해주는 것도 야식증후군의 해결에 필수적이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