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크리티컬’, 당하지도 하지도 말자... 뮤지컬 공연장 매너
‘관객 크리티컬’, 당하지도 하지도 말자... 뮤지컬 공연장 매너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1.1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폐 관객’ 되지 않는 뮤지컬 공연장 에티켓
ⓒ flickr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큰 맘 먹고 티켓을 구매해 관람하게 되는 뮤지컬에서도 일부 관객의 비매너 행동들로 '관객 테러', '관크'를 당하곤 한다.

그럴 때마다 즐겁게 보러 간 공연에서 눈살을 찌푸리게 되는데, 뮤지컬 공연을 처음 찾은 관객이 '진상 관객'이 되지 않도록 뮤지컬 공연장 매너를 소개하고자 한다.

1. 시작 시간 엄수

보통 공연은 정시에 시작해 공연이 시작하면 조명은 모두 암전되고 객석 문이 닫혀 입장이 제한된다. 보통 안전 상의 문제로 객석 입장이 불가해 막이 바뀔 때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그러므로 여유롭게 도착해 자신의 좌석에 앉아야 한다. 제 때 도착하지 못하면 본인의 좌석에 앉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뮤지컬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오프닝 넘버'를 놓치는 등 공연의 앞부분을 즐길 수 없다.

2. 음식물 섭취 금지

뮤지컬 공연장은 영화관과 다르다. 음식물을 먹을 때의 냄새와 소리는 관객과 무대를 채우는 배우에게까지 영향을 미쳐 공연 분위기를 해칠 수 있다. 대부분의 공연장에서는 생수 페트병만 반입하도록 허용하고 있으니 뮤지컬을 보러 갈 때는 음식물을 애초에 들고 가지 않는 것이 낫다.

3. 핸드폰은 잠깐 꺼 두기

조용히 무대에만 집중해야 할 공연장에서 핸드폰 벨소리와 진동은 치명적이다. 관객의 몰입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배우의 연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핸드폰의 밝은 불빛도 주위 사람에게 피해를 주니 핸드폰은 공연 동안 잠시 꺼 두는 게 좋다.

ⓒ pixabay

4. 자세는 꼿꼿이

시야가 중요한 뮤지컬에서 앞에 앉은 사람이 고개를 숙이거나 몸을 앞으로 수그리고 있으면 뒤에 앉은 관객의 시야를 방해할 수 있다. 그러니 뮤지컬 등을 볼 때는 등을 좌석에 붙이고 관람하는 것이 필요하다.

5. 촬영, 녹음은 금지

사전에 협의되지 않은 공연장 내 촬영, 녹음 행위는 엄격히 금지되고 있다. 요즘엔 유튜브 등을 통해 공연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되고 있으니 촬영하지 않아도 공연 후 그 감동을 다시 느낄 수 있다.

6. 표현은 자유롭게

뮤지컬은 클래식 공연 등과는 다르게 공연 중 관객들의 감정 표현이 꽤 자유로운 편이다. 뮤지컬에서는 한 넘버(음악)가 끝날 때마다 박수를 치며, 커튼콜 때는 사람들에 따라 기립 박수로 감동을 표현하기도 한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