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소설 대가 히가시노 게이고 추천작 4
추리소설 대가 히가시노 게이고 추천작 4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1.1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분할 땐 추리소설' 히가시노 게이고만의 감성 느낄 수 있는 네 작품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2019년 새해 목표로 독서를 꾸준히 하기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벌써 그 다짐이 무너진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 한 번 읽기 시작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다 읽을 수밖에 없는 추리소설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5선을 소개하고자 한다.

ⓒ 알라딘 홈페이지

1. 용의자 X의 헌신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용의자 X의 헌신'은 '추리소설' 하면 생각나는 잔혹함과 호러가 아닌 사랑, 헌신을 테마로 하는 작품이다. 이 책에서 도쿄의 한 연립 주택에서 ‘야스코’라는 여자와 그의 딸이, 야스코의 두 번째 남편 '도가시'를 살해하게 된다. 모녀는 돈을 달라고 찾아와 폭력을 휘두르는 그를 우발적으로 살해했고, 옆집에 살면서 야스코를 사모해왔던 천재 수학교사 이시가미가 이 사건을 눈치채 모녀를 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영화로 각색되어 개봉하기도 했으며, 뮤지컬 공연도 열린 바 있다.

ⓒ 네이버 책

2.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12년 12월 국내 출간된 책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현재까지도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책이다. 2018년 서울대 도서관 대출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지난 10년간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인 이 책은 기존의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에 등장하는 살인 사건이나 추리보다는 인간 내면에 대한 선의를 이야기한다. 30년 째 비어 있는 폐가 '나미야 잡화점'에 숨어든 세 명의 좀도둑이 뜻밖에 과거로부터 도착한 고민 상담 편지에 이끌려 답장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 네이버 책

3. 백야행

일본에서 1999년 출판돼 2016년 4월까지 일본 누적 발행 부수 230만 부를 자랑하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백야행'은 한국에는 영화로 더 잘 알려진 작품이다. 일본에서도 드라마, 영화로 영상화된 이 작품에서 전당포를 하던 '기리하라 요스케'는 시체로 발견되고, 그가 살해되기 직전 만났던 한 여성이 용의선상에 오르지만 그녀 또한 가스 중독으로 생을 마감한다. 이후 이 사건은 잊혀져갔지만 언제부터인가 피해자의 아들 '기리하라 료지'와 용의자의 딸 '니시몸토 유키호'의 주변에 끔찍한 범죄가 계속 일어나고, 둘이 거역할 수 없는 운명으로 묶여 있음을 보여주는 단서가 드러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이 작품에서 다룬다.

ⓒ 네이버 책

4. 가면산장 살인사건

이 작품은 잘 짜인 무대에서 벌어지는 연극과도 같은 소설로, 저자와 독자가 두뇌싸움을 벌이게 된다고 평가받는다. 이 작품에서 결혼을 일 주일 앞둔 '도모미'가 운전 부주의로 절벽에서 추락해 사망한 후 그녀의 약혼자 '다카유키'는 도모미의 아버지로부터 자신의 별장에 초대받는다. 그래서 그는 7명의 친인척과 함께 별장을 찾아가는데, 그날 밤 2인조 은행 강도가 별장에 침입해 인질극을 벌이면서 그려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