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이세영, "왕과 광대 여진구 둘다 좋아 고민"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왕과 광대 여진구 둘다 좋아 고민"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1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진구와 이세영의 케미 돋보인 '왕이 된 남자', 좋은 사람이자 좋은 동료인 여진구 덕분
ⓒ tvN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왕이 된 남자' 이세영이 '쌍구' 여진구와의 로맨스에 행복한 고민을 토로했다.

뜨거운 입소문과 함께 최고 시청률 10.6%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월화 드라마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중전 유소운 역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이세영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왕이 된 남자'는 첫 방송 이후 배우들의 호연과 김희원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 그리고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걸출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지상파 포함 월화극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또한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하면서 무서운 인기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정작 이세영은 "계속 지방을 오가며 촬영 중이라 아직 반응을 제대로 실감하지는 못하는 것 같다"며 촬영준비에 여념이 없음을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주변에서도 재미있게 보고 있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 시청자분들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지고 촬영했는데 이렇게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셔서 정말 기쁘고 또 감사하다"며 진심 어린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세영은 극중 기품 있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며 '이세영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이세영의 아리따운 한복 자태에도 관심이 높다. 이에 그는 "캐릭터에 맞게 의상을 잘 준비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모든 공을 의상팀에 돌려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세영은 오랜만에 사극을 출연하는 바, 이에 어려움을 묻자 "아무래도 평소에 입지 않는 옷을 입고 보통은 하지 않는 머리를 하고 쓰지 않는 말투를 쓰고 쉽게 내 맘대로 움직일 수도 없는 상황에서 연기를 해야하니, 그런 제약들이 조금 어렵게 느껴질 때가 있다"고 뜻밖의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세영은 여진구와의 2색 로맨스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세영은 여진구와의 남다른 케미 비결을 현장에서부터 이어지는 완벽한 호흡으로 꼽아 흥미를 자극했다. 이어 "여진구 배우가 좋은 사람이자 좋은 동료이고, 신뢰를 주는 연기자이기 때문에 저 역시 현장에서 즐겁고 신나게 촬영할 수 있다"고 말해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또 '광대 하선'과 '왕 이헌' 모두에게 애정을 드러내며 "어떨 때는 이헌에게 끌리다가 또 어떨 때는 하선에게 더 마음이 가기도 한다. 이헌의 외로운 모습은 모성애를 자극하고, 하선의 따뜻한 면은 기대고 싶은 매력이 있는 것 같다. 각각의 매력이 있어서 누구 한 명만 지지하기 어렵다"며 행복한 고민을 드러냈다.

끝으로 이세영은 "앞으로 소운이 위태로우면서도 애틋한 멜로를 펼치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소운의 멜로 라인이 어떻게 흘러갈지 지켜봐 주시면 드라마를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뽑은 뒤 "드라마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니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소운은 또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기대하시면서 지켜봐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이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문수영 기자 | press@mhnew.com

문화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