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미우새'에서 아픈 가정사 눈물로 고백
전진, '미우새'에서 아픈 가정사 눈물로 고백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2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살 때 처음으로 친어머니 만나"
ⓒ SBS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가수 전진이 방송에서 아픈 가족사를 눈물로 털어놨다.

전진은 지난 20일 SBS '미운우리새끼'에 게스트로 출연하였다. 전진은 "새어머니가 있었는데 나를 너무 사랑해서 직접 내 친어머니를 찾아줬다"며 "24살 때 태어나서 처음으로 친어머니를 만나던 날을 잊지 못한다"고 고백하며 말문을 텄다.

그는 "한 번도 보지 못한 어머니였지만 문을 열자마자 어머니라는 것을 알았다"며 "왜 나를 두고 갔냐고 말하는 것도 2분이나 걸렸던 것 같다. 당시 친어머니에게 초등학생 아들이 한 명 있었는데, 나라는 존재가 상처가 될까 봐 지금은 일부러 연락을 잘 안 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전진은 또한 초등학교 4학년 때까지 함께 살며 부모 역할을 해줬던 할머니가 2년 전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돌아가신 할머니에 대해 어릴 적 운동회에도 참석해주고 늘 자신을 위해 노력해주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내 모든 것이 무너져내린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전진이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 시청률은 14.7%-18.5%(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MHN 포토
문수영 기자 | press@mhnew.com

문화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