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대명절 '설'맞아 다양한 전통공연 실시
민족대명절 '설'맞아 다양한 전통공연 실시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9.01.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전통예술, 무용, 소리, 전통춤 등 행사 다양
ⓒ 국립국악원

[문화뉴스 MHN 박지희 기자] 설 연휴를 맞아 전통예술의 흥과 멋을 온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풍성하게 마련됐다.

명절 공연으로 선보여지는 공연인 만큼 한복을 착용하고 입장하는 관객에게는 특별 할인을 제공하는 경우도 많다.'

전통예술의 흥과 멋을 온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다양하게 준비됐다. 명절 공연으로 선보여지는 공연인 만큼 한복 착용하고 입장하는 관객에게는 특별 할인을 제공하는 경우도 많다.

우선 국립국악원은 다음 달 5, 6일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설맞이 공연 '돈豚타령'을 개최한다.

국립국악원 소속 예술단인 정악단, 무용단, 민속악단, 창작악단이 모두 출연해 우리 음악과 춤으로 새해 희망을 기원하는 연희를 펼친다.

야외마당에서의 길놀이로 시작하는 이번 공연은 새해의 힘찬 시작을 알리는 정악단의 '대취타', 궁중무용 '학연화대처용무합설', 민속악단의 '굿풍류 시나위', '축원가' 등으로 이어진다.

국악계 아이돌로 통하는 소리꾼 김준수와 김나니는 '제비노정기' ,'어사출두', '춘향가 중 사랑가' 등 친근한 국악 선율을 전한다.

공연 전후로는 떡메치기, 투호,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 행사가 다양하게 열린다.

주요기사

국립무용단은 다음 달 5, 6일 장충동 국립극장 하늘극장 무대에 명절 기획시리즈 '설·바람'을 올린다.

새해를 맞아 여러 기원의 마음을 담아내는 풍성한 한국 춤 잔치로 펼쳐진다.

새로운 몸과 마음가짐으로 복을 기원하는 전통 의식에서 기원한 작품 '신일'로 시작되는 공연은 절개와 기개의 선비정신을 표현한 '한량무', 맑은 방울 소리에 복을 기원하는 정신을 담은 '당당' 등을 거쳐 빠른 호흡과 장단으로 흥을 끌어올리는 '북의 시나위'로 마무리된다.

서울남산국악당은 오는 2월 4, 5일 설 특별공연으로 '김매자의 춤-샤이닝 라이트'를 선보인다.

한국 창작 춤의 대모로 불리는 김매자가 새해 희망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만든 작품이다.

어둠에서 광명의 세계로 이끌어가는 해를 맞이하는 춤 '일무(日舞)'도 감상할 수 있다.

다음 달 5, 6일 세종문화회관이 운영하는 삼청각에서는 전통예술과 한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진찬'을 선보인다.


 
MHN 포토
박지희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