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찬 미래 염원하는 국립합창단의 창작 칸타타, '동방의 빛'
  • 황산성 기자
  • 승인 2019.02.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으로 열려
ⓒ국립합창단
ⓒ국립합창단

[문화뉴스 MHN 황산성 기자]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립합창단이 오는 3월 3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창작 칸타타 '동방의 빛'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이 나아갈 희망찬 미래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았으며, 임시정부가 매해 3·1절을 기념하기 위해 극장이나 교회당을 빌려 태극기와 만국기로 꾸미고, 군악대를 초청해 독립군가와 애국가를 부른 것에서 착안했다.

탁계석이 대본, 오병희 작곡, 윤의중 예술감독이 지휘봉을 잡는 이번 공연의 1부는 '한반도의 탄생'을, 2부에서는 '한민족의 흥과 애환, 힘찬 기백'을 노래한다. 

또한 3부는 '자주독립을 축하하고 태평성대를 비는 축제의 판'으로 꾸며진다.

 




 
MHN 포토
황산성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