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설마다 먹는 '떡국', 유래와 의미 제대로 알고 먹자!
매년 설마다 먹는 '떡국', 유래와 의미 제대로 알고 먹자!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2.0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고 긴 가래떡으로 만드는 떡국, 그 유래와 의미는?
ⓒ flickr
ⓒ flickr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매년 설마다 식탁에 빠지지 않는 음식이 하나 있다. 바로 '떡국'이다. 뽀얀 국물과 함께 떡을 끓여, 형형색색 다양한 고명들을 올려 먹는 떡국, 전통이라기에 매년 먹지만 그 이유도 의미도 모른 채 먹는 사람들도 많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 떡국의 유래와 의미를 소개하고자 한다.

'떡국을 먹어야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은 한국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 본 말일 것이다. 실제로 떡국은 옛날에도 새해에 떡국 한 그릇을 먹어야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었고, 나이를 먹는 떡이라는 뜻인 '첨세병'이라고도 불렸다.

이런 의미를 가지는 떡국의 유래는 매우 오래된 것이라 그 시작을 찾기에는 쉽지가 않다. 하지만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는 떡국 먹는 풍습은 매우 오래된 것이며 상고시대의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 음식에서 유래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한 '동국세시기'와 '열양세시기'에는 새해에 차례를 지낼 때나 세배하러 온 사람에게 대접하는 음식으로 없으면 안 될 음식이었다고 묘사되어 있다.

이런 떡국은 가난한 사람이든 돈이 많은 사람이든, 왕이든 백성이든 똑같이 먹었고, 떡에 대한 사랑 덕분에 '떡이 별 떡 있지 사람은 별 사람 없다'는 속담까지도 생겼다고 한다.

ⓒ pixabay
ⓒ pixabay

 

이처럼 매우 오래 전부터 매년 먹어 왔던 떡국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우선 떡국의 주 재료가 되는 희고 긴 가래떡은 순수와 장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흰 떡처럼 한 해를 밝게 보내며 양의 기운을 상징하는 흰 쌀로 음의 기운이 가득한 겨울을 잘 보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또한 썰린 떡의 모양이 비스듬한 원의 모양을 하고 있는데, 이는 엽전을 뜻하며 떡국을 먹으면서 물질적 풍요를 비는 것이다. 길고 가는 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하며 곧 올 봄을 맞아 풍요로운 한 해가 되길 비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