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계절의 모습 담은 '이원수 시로 만나는 열두 달 시그림전'
4계절의 모습 담은 '이원수 시로 만나는 열두 달 시그림전'
  • 황산성 기자
  • 승인 2019.02.0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수 문학관' 주최로 오는 3월 31일까지 진행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황산성 기자]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이원수 문학관'이 '이원수 시로 만나는 열두 달 시그림전'을 개최했다.

이번 그림전에선 동요 '고향의 봄' 작가로 유명한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쓴 동시 중 1월에서 12월까지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 16편을 선보인다.

'설날', '삼월은', '시월 달빛', '겨울 물오리', '포도밭 길' 등 4계절의 모습을 아름답게 담아낸 작품을 그림 배경과 함께 전시한다.

이 작품들은 이원수 동시동화 모임인 '꽃대궐' 회원들이 시 분위기에 맞춰 창작한 작품들이다.

한편 이원수 문학관은 창원시 봄 도서관 내에 위치해 있으며, 시그림전은 오는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황산성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