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따뜻하게... 힐링되는 잔잔한 일본 영화
마음을 따뜻하게... 힐링되는 잔잔한 일본 영화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2.1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 없는 일상에 상처 받은 사람들을 위한 잔잔한 영화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아드레날린이 폭발하는 흥미진진한 영화도 좋지만, 가끔은 잔잔하고 편안한 영화가 끌릴 때가 있다.

잔잔한 영화의 진수라고 한다면, 일본 영화가 아닐까 싶다. 잔잔한 일본 영화 네 편을 소개한다.

 

ⓒ 영화 '카모메 식당' 포스터
ⓒ 영화 '카모메 식당' 포스터

1. 카모메 식당

영화 '카모메 식당'은 '요시노 이발관', '안경' 등을 연출한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연출을 맡고, 고바야시 사토미, 카타기리 하이리 등이 주연을 맡아 열연한 영화다. 이 영화는 일본인 여성 사치에가 헬싱키의 길모퉁이에 차린 조그만 일식당 ‘카모메 식당’에 일본만화 매니아 토미와 미도리 등 점점 활기를 더해가는 카모메 식당에서 그들의 사연과 정체가 밝혀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일본만의 매력이 잘 드러나는, 정갈하고 소박한 이야기로 영화를 채워나간다.

 

ⓒ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 포스터
ⓒ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 포스터

2. 바닷마을 다이어리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어느 가족' 등을 연출한 명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야세 하루카, 나가사와 마사미 등이 주연을 맡은 영화다. 이 영화는 일본 아카데미상 우수 작품상, 우수 촬영상, 우수 감독상 등을 수상한 명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영화는 작은 바닷가 마을 카마쿠라에 사는 사치, 요시노, 치카가 15년 전 집을 떠난 아버지의 부고를 듣게 되고, 홀로 남겨진 이복동생 스즈에게 같이 살자고 제안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 영화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 포스터
ⓒ 영화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 포스터

3.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

영화 '고양이를 빌려드립니다'는 '카모메 식당', '요시노 이발관' 등의 오기가미 나오코가 감독을 맡고, 이치카와 미카코, 쿠사무라 레이코 등이 주연을 맡은 영화다. 이 영화는 고양이에게 인기가 많아 고양이들이 뒤를 졸졸 따라다니는 사요코는 결혼을 다짐하지만 쉽지 않고, 그녀는 그녀의 특기를 활용해 '고양이 렌트'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 영화 '행복 목욕탕' 포스터
ⓒ 영화 '행복 목욕탕' 포스터

4. 행복 목욕탕

영화 '행복 목욕탕'은 '캡처링 대디'를 연출한 나카노 료타 감독이 연출을 맡고, 미야자와 리에, 스기사키 하나, 오다기리 죠 등이 주연을 맡아 열연한 영화다. 이 영화는 강철멘탈 엄마 후타바, 철 없는 아빠 가즈히로, 사춘기 딸 아즈미, 철부지 이복동생 아유코가 '행복 목욕탕'을 운영하면서 그려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