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스릴러 대가 스티븐 킹 원작 영화 '공포의 묘지', 메인 예고편 공개
공포 스릴러 대가 스티븐 킹 원작 영화 '공포의 묘지', 메인 예고편 공개
  • 김대권 기자
  • 승인 2019.02.1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사랑하는 존재가 공포의 대상이 된다? 영화 '공포의 묘지'
ⓒ 영화 '공포의 묘지' 예고편
ⓒ 영화 '공포의 묘지' 예고편

[문화뉴스 MHN 김대권 기자] '그것', '샤이닝' 등을 집필한 공포 스릴러의 대가 스티븐 킹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공포의 묘지'가 오는 4월 개봉 확정과 함께 역대급 공포를 예고하는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최초 공개된 '공포의 묘지' 메인 예고편은 음산한 분위기가 감도는 외딴 숲을 배경으로 시작한다.

낯선 마을로 이사 온 주인공 루이스(제이슨 클락)의 사랑스러운 딸 엘리는 우연히 숲 속에서 반려동물을 묻고 추억하는 '동물의 묘지'를 발견한다.

이어 오랫동안 마을의 의식으로 자리 잡았다는 기묘한 동물 장례식 모습이 등장하고, 묘지 근처 나무에 새겨진 의문의 표식과 "그 숲에는 뭔가 있네. 아주 오래 전부터 뭔가가 깃들여져 있지"라는 마을 주민의 말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을 예감케 한다.

죽은 것들이 살아 돌아온다는 묘지의 비밀과 함께 전과 다른 모습으로 살아 돌아온 고양이가 등장하며 충격적인 사건들이 펼쳐진다.

눈 깜짝할 새 벌어진 교통사고로 엘리를 잃은 루이스는 깊은 슬픔에 빠져 '동물의 묘지'에 딸을 묻는다.

그 뒤 앨리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살아 돌아오면서 가족을 공격하는 등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특히 '그 곳에 묻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메인 카피와 함께 "때론 죽는 게 낫지"라는 대사가 맞물리면서 가장 사랑하는 존재가 공포의 대상이 된다는 새로운 발상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공포 영화의 탄생을 알린다.

'공포의 묘지'는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공포 스릴러의 대가인 스티븐 킹의 소설 중 작가가 가장 무서운 이야기로 꼽은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여, 그의 소설을 영화화한 '그것'을 잇는 또 하나의 역대급 공포를 예고한다.

TV 시리즈 '스크림'의 연출을 맡으며 호평을 받은 케빈 콜쉬와 데니스 위드미어가 공동 연출을 맡았고, 여기에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퍼스트맨'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제이슨 클락부터 드라마 '더 크라운'에서 윈스턴 처칠 역을 맡아 압도적 열연을 선보이며 제23회 미국 배우조합상 남자연기상을 수상한 존 리스고 등이 출연해 사랑하는 이를 잃은 강렬한 감정연기부터 공포에 잠식되는 캐릭터까지 잘 소화해 낼 예정이다.

 
김대권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