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년 전 대미외교 고스란히 보여주는 고문서 공개
130년 전 대미외교 고스란히 보여주는 고문서 공개
  • 주재현 기자
  • 승인 2019.02.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지난 13일 월남 이상재 후손이 '미국공사왕복수록', '미국서간' 등 외교 고문서 기증했다고 밝혀

기존에 알려지지 않았던 역사적 사실과 해외 주재 공사관들의 일상, 업무를 생생히 증언해 가치 높아

  

[문화뉴스 MHN 주재현 기자] 초대 주미공사관 전권공사 박정양과 함께 1888년 미국으로 건너간 독립운동가 월남(月南) 이상재(1850~1927)가 작성하고 간직해온 외교 고문서들이 두 세기가 지나서야 세상에 공개됐다. 문화재청은 이상재 증손인 이상구(74)씨가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미국공사관왕복수록'과 '미국서간'등 외교 고문서와 사진 8건을 지난 13일 국립고궁박물관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월남 이상재 ⓒ 연합뉴스/ 문화재청
월남 이상재 ⓒ 연합뉴스/ 문화재청

충청남도 서천 출신인 월남 이상재는 1881년 일본 신사유람단파견 당시 단장 박정양을 수행해 일본에 다녀온 개화 인사다. 이후 주미 전권공사로 임명된 박정양을 따라 미국도 함께 갔다. 하지만 미국 생활은 오래가지는 못했다. 청나라의 압력으로 1888년 1월 미국 도착 이후 같은해 11월 귀국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이상재는 주미공사관 개설을 위해 힘쓰는 등 경술국치까지 외교현장에서 계속 활동해왔다.

이번에 기증된 유물들은 대부분 이 시기에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그 중 '미국공사왕복수록'과 '미국서간'은 처음 공개되는 문서들로 미국과의 외교 업무를 비롯해 당시 공사관 운영 방식과 활동이 상세히 기록된 소중한 자료다. '미국공사왕복수록'은 일종의 업무 매뉴얼 겸 일기식 기록이다. 각종 공사관 업무의 절차와 진행과정이 나와있을 뿐 아니라 미국과 진행한 다양한 외교 현안이 세세히 기록돼있다. 

  

미국공사왕복수록, 미국서간 ⓒ 연합뉴스 / 문화재청
미국공사왕복수록, 미국서간 ⓒ 연합뉴스 / 문화재청

특히 전문가들은 경인선 부설에 관한 기록에 주목하고 있다. 기존에 경인선은 조선이 1896년 미국인 모스에게 부설권을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경인선 부설권을 강하게 요구하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미국인에게 부설권을 허가한 것은 외교적 측면에서 중요한 사건이다. 그런데 '미국공사왕복수록'을 보면 이미 1888년 미국인과 조선이 함께 '조선기계주식회사'를 설립해 철로, 양수기, 가스등 설치하는 협약의 초안이 작성되는 등 미국과의 경인선 철도 부설 논의가 1880년대 이미 진행 중이었음이 확인된다. 경인선 부설권을 미국에 준 것이 즉흥적 결단이 아니었다는 증거가 된다.

이외에도 '미국공사왕복수록'에는 미국 정부와 고종이 주고받은 각종 외교문서와 외교 사업, 미국 외에도 독일, 일본 공사관과 관련된 내용도 다수 포함돼있어 그 사료적 가치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서간'은 이상재가 미국에서 외교업무를 수행하며 작성한 편지 38통을 묶은 자료다. 사적인 편지다 보니 공식 업무와 관한 내용은 없지만 미국 공사관의 생활상과 미국 정치·사회를 바라보는 조선인의 시각이 고스란히 녹아있어 사료 가치가 뛰어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기증 유물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해 박물관으로 재탄생한 미국 워싱턴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공사를 위해 관련 고증자료를 찾는 과정에서 발견됐다"며 "외교 현장에 있던 공사관들의 자료가 발견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주재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