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적인 기분을 선사하는 국립발레단 발레 공연 소개
낭만적인 기분을 선사하는 국립발레단 발레 공연 소개
  • 조아라 기자
  • 승인 2019.02.1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라 쇼부터 호두까기 인형까지, 2019년 국립발레단 공연

[문화뉴스 MHN 조아라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발레 공연단 중 하나인 국립발레단. 3월 첫 공연을 시작하는 국립발레단의 올해 공연을 소개하고자 한다.

■ Dance into the Music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오는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국립발레단의 첫 작품 'Dance into the Music'이 공연된다. 이는 갈라 형식의 공연으로, 국립발레단에서 공연했던 작품들의 하이라이트를 모아 만들어졌다.

'지젤'과 '마타 하리'의 2막 주요 장면, 안무가 김용걸의 'The Road', 존 크랭코의 'Legende', 이영철의 신작 'Baile de Corte' 등 다양한 작품들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더불어 수석무용수 이영철의 해설도 준비되어 있다.

음악과 발레가 어우러진 환상적인 만남, 'Dance into the Music'은 오는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잠자는 숲속의 미녀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우리에게 동화로 익숙한 '잠자는 숲속의 미녀'가 국립발레단의 환상적인 발레 공연으로 돌아왔다. 오는 4월 24일부터 2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차이코프스키의 아름다운 음악과 오로라 공주를 중심으로 이어지는 경이로운 발레, 어릴 적 '잠자는 숲속의 미녀' 동화를 좋아했다면 한 번쯤 볼 만 하다.

■ 마타 하리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지난해에 이어 '마타 하리'가 2일간의 짧은 공연으로 다시 돌아왔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유럽에 이름을 날린 팜므파탈이자 스파이였던 마타 하리가 사실은 무용수의 꿈을 갖고 있었는데, 국립발레단의 '마타 하리'는 바로 그녀의 그 꿈에 주목해 만들어졌다.

마타 하리의 찬란하면서도 비극적인 삶, 그것이 발레로 표현되는 과정을 보고 싶다면 오는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되는 '마타 하리'를 보러 가자.

■ 지젤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시골 처녀 지젤과, 신분을 속인 귀족 청년 알브레히트의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사랑 이야기, '지젤'. '지젤'은 둘의 풋풋하고 아름다웠던 사랑부터 죽음 이후의 이야기까지, 달콤하면서도 슬픈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지젤'은 오는 6월 22일부터 23일까지, 단 2일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 백조의 호수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발레 공연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작품, '백조의 호수'. 무용수들이 흰 옷을 차려입고 백조로 분하는 모습은 놓칠 수 없는 볼거리다.

오데트와 오딜, 그리고 지그프리트 왕자의 이야기를 다룬 '백조의 호수'는 환상적이다. 백조와 같이 부드러운 춤선으로 유영하는 무용수들을 보고 싶다면 오는 8월 28일부터 9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을 찾아가 보자.

■ 호두까기 인형

ⓒ 국립발레단
ⓒ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의 한 해 공연 중 가장 오랫동안, 크게 펼쳐지는 발레 공연 '호두까기 인형'. 다른 작품들이 2일에서 3일 정도만을 공연하는 것과 달리, 호두까기 인형은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2주 정도 공연한다.

한겨울, 동화 같이 낭만적인 발레 공연을 볼 수 있는 '호두까기 인형'. 특히 '호두까기 인형'으로 분한 아역 무용수의 열연은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을 감출 수 없게 만든다.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 주는 '호두까기 인형'은 오는 12월 14일부터 크리스마스날인 12월 2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조아라 기자 | press@mhns.co.kr

    문화 예술 현장에서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