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부터 폭언, 친인척 비리까지...'팀킴'의 호소문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
횡령부터 폭언, 친인척 비리까지...'팀킴'의 호소문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
  • 주재현 기자
  • 승인 2019.02.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 감사결과 지난해 11월 '팀킴'의 대국민 호소문 내용이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밝혀져

선수들로 부터 9천4백여 만원 횡령, 과도한 사생활 침해와 폭언, 친인척 채용비리 등 대한컬링연맹의 민낯 드러나
[문화뉴스 MHN 주재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이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경상북도체육회 여자컬링팀)은 끈끈한 팀워크와 뛰어난 실력으로 은메달을 받는 등 '팀킴'으로 불리며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선수들이 그동안 지도부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해 화제가 됐다. 지도부의 폭언과 횡령등 그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더불어 관련 의혹에 관해 특정감사를 실시했다. 

  

감사중인 특정감사팀 ⓒ 연합뉴스
감사중인 특정감사팀 ⓒ 연합뉴스

특정감사는 지난 11월부터 12월까지 5주에 걸쳐 문화체육관광부 2명, 경상북도 2명, 대한체육회 3명으로 구성된 합동감사반에 의해 의성군청과 경상북도체육회 현지 감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감사 과정에서 각종 서류는 물론 관계자 30여 명에 대한 면담이 진행됐다. 또한 외부 회계전문가 2명을 감사에 참여시켜 회계감사도 진행했다. 

감사 결과 감사팀은 수사의뢰 6건, 징계요구 28건, 주의 1건, 환수 4건, 기관 경고 4건, 개선 7건, 권고 11건, 통보 1건 등 총 62건의 감서처분을 결정했다. 해당 감사처분은 해당 법률에 따라 1개월간 이의신청을 받은 후 최종 결과를 경상북도와 대한체육회, 대한컬링연맹, 경상북도체육회에 통보하게 된다. 


주요 감사 결과를 살펴보면 우선 선수 인권침해에 대한 사실 확인이 눈에 띈다. 감사팀은 지도자는 물론이고 대한컬링연맹 회장 등 체육계 임원, 임원의 가족들까지 선수들에게 욕설(폭언), 인격모독, 과도한 사생활 침해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소포를 개봉해 보거나 인터뷰에서 특정인에 대한 감사 멘트를 강제했다는 것, 특정 선수를 훈련에서 배제했다는 것 등 선수들 호소문의 주장이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 연합뉴스
호소문 발표중인 '팀킴' ⓒ 연합뉴스

호소문 발표 후 파문이 일었던 회계 부정 부분도 상당부분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상금을 관리해온 지도자 한명은 2015년 이후 '팀킴'이 획득한 상금을 축소입금해주거나 다른 항목에서 이미 지출한 내역을 중복 지출하는 방식으로 약 3천여 만원의 상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선수들에게 보내진 후원금, 격려금을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별도 보관·관리하고 포상금 5천여 만원 등은 선수 동의 없이 경상북도컬링협회 수입으로 처리하는 등 총 9천4백여 만원을 선수들로부터 횡령했다. 

비위 사실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우선 각종 국가보조금역시 부당하게 사용하거나 예산 목적에 맞지 않게 집행하는등 예산 집행 실태가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선수 모집이나 지도자 채용 시 친인척 채용 비리도 드러났다. 특히 친인척이 군 복무중에도 국가대표로 출전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주는등 각종 친인척 비리는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일가에 집중돼있어 이들의 '컬링팀 사유화'논란은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이번 감사 결과는 감사팀 처분에 따라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비리 해소 의지를 보이며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 현장 선수들의 열악한 인권 실태가 확인됐다. 감사 결과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해 설치한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별도 보고하고 이후 선수들 인권을 보장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주재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