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브릿어워즈, 조자 스미스 & 조지 에즈라 남녀 최우수 부문 수상
2019 브릿어워즈, 조자 스미스 & 조지 에즈라 남녀 최우수 부문 수상
  • 김나래 기자
  • 승인 2019.02.2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캘빈 해리스, ‘올해의 싱글’ 및 ‘최우수 영국 프로듀서’ 2개 부문 수상, 리틀 믹스, ‘영국 비디오 어워드’ 수상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김나래 기자] 2019 브릿 어워즈에 조자 스미스 그리고 조지 에즈라가 각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2018 브릿 어워즈에서 평론가상을 받은 조자 스미스는 올해 발매한 첫 정규앨범 '로스트 앤 파운드 (Lost & Found)로 '여성 솔로 아티스트' 부문을 받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남성 솔로 아티스트' 는 조지 에즈라가 수상하였다. 조지 에즈라의 정규 2집 '스테잉 엣 타마라즈 (Staying at Tamara's)'는 영국 차트 1위에 랭크되었다.

캘빈 해리스와 두아 리파가 함께한 '원 키스(One kiss)'는 '올해의 싱글' 상과 '최우수 영국 프로듀서' 상을 받으며 2개 부문의 영광을 이루었다.

세계적인 걸그룹 리틀 믹스 또한 '우먼 라이크 미 (Woman like me)'로  '올해의 뮤직 비디오' 상을 수상 하였다.

인터네셔널 그룹상 부분에는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의 협엽으로 화제를 모은 더 카터스에게 돌아갔다.

이번 2018 브릿 어워즈에는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축하 공연도 놓칠 수 없다. 

캘빈 해리스, 두아피라, 샘 스미스, 리틀 믹스, 조지 에즈라 등 초호화 무대를 선보이며 브릿 어워즈의 열기를 뜨겁게 했다.

얼마전 있었던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서도 공연을 펼친 허 그리고 핑크 역시 절정의 기량으로 주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