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TV] 이정범 감독 '악질경찰은 분기점과 같은 영화, 전작과 달라진 캐릭터 볼 수 있다'
[MHN TV] 이정범 감독 '악질경찰은 분기점과 같은 영화, 전작과 달라진 캐릭터 볼 수 있다'
  • 임우진
  • 승인 2019.02.2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임우진 PD] 25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영화 '악질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선균, 박해준, 전소니와 이정범 감독이 질의응답에 임하고 있다.

영화 '악질경찰'은 비리만을 일삼는 경찰 조필호(이선균)가 폭발사고의 용의자로 지목되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로 자신보다 더 나쁜 존재를 마주하며 변해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그린다. 영화 '열혈남아', '아저씨' '우는 남자'를 연출한 이정범 감독의 4번째 작품이며 박해준, 전소니 배우가 출연한다.

 


 
MHN 포토
임우진 | hnseek@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