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브, 어린이 등장하는 동영상에 댓글 차단할 예정
유투브, 어린이 등장하는 동영상에 댓글 차단할 예정
  • 주재현 기자
  • 승인 2019.03.0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지난 주부터 수 천만건의 동영상에 차단 작업 진행돼

일부 국가에서 유투브가 소아성애자들의 선정적 영상 공유에 이용된다는 논란이 일자 댓글 차단으로 대응
[문화뉴스 MHN 주재현 기자]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투브가 어린이가 나오는 거의 모든 동영상에 댓글을 차단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28일 전했다.

유투브는 이러한 작업이 마무리 되려면 몇 달 소요될 것이라며 이미 지난 주부터 수 천만 것의 동영상에서 댓글 차단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부적절한 댓글을 보다 정확히 선별하고 삭제하는 시스템을 새로 배포된 업데이트 버전에 탑재햇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해당 조치는 최근 유투브가 소아성애자의 선정적 동영상 공유에 이용되고 있다는 논란에 따른 대응으로 보인다. 관련 논란이 커지자 지난주 네슬레, AT&T같은 주요 광고주가 유투브에서 광고를 철회하기도 했다.

어린이가 나온다고 해서 무조건 댓글 기능이 차단되는 것은 아니다. 일부 동영상의 경우 댓글을 여전히 달 수 있다. 하지만 어린이가 동영상에 나오는 경우 반드시 유투브에 알려야 하며 제공되는 감시 도구에 따라 댓글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 해야 한다.

한편 유투브의 강경한 조치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선정적인 댓글을 차단한다는 취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자칫 이번 조치가 유투브의 제제 목표가 아닌 영상의 창의성까지 제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폴 버나 전자상거래 분석가는 "댓글 차단이 많은 사용자와 크리에이터의 경험을 감소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수전 워치츠키 유투브 CEO는 "이러한 우려를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보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없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주재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