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남해, 국내 최초로 조성된 '체험형 나비생태공원' 개장
경남 남해, 국내 최초로 조성된 '체험형 나비생태공원' 개장
  • 김선미 기자
  • 승인 2019.03.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조성된 나비 생태체험 공간 비롯해 산책로, 동물체험장 갖춰
ⓒ 남해군
ⓒ 남해군

[문화뉴스 MHN 김선미 기자] 지난 1일 경남 남해군의 새로운 관광자원인 체험형 나비생태공원이 삼동면 봉화리에서 개장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장식에는 장충남 남해군수와 지역 인사, 군민 등 400여명이 참석해 관광명소 개장을 축하했다.

면적 1천965㎡ 규모의 나비생태공원은 국내 최초로 조성된 나비 생태체험 공간을 비롯해 야외 산책로, 동물체험장 등을 두루 갖췄다.


나비생태관에서는 알에서 성충까지 2%의 생존율을 가진 나비의 한살이를 비롯한 나비에 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으며 전시실에는 살아있는 다양한 곤충과 세계의 희귀한 표본을 갖춘 표본관도 마련돼 눈길을 끈다.

높이 15m, 758㎡의 거대한 유리온실에서는 나비의 산란, 흡밀, 구애 비행, 우화 등 자연 그대로의 나비생태를 사계절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200여m 산책로에는 편백과 참나무 숲이 펼쳐져 힐링 장소로 제격이다.

이곳은 전국적으로 소문난 관광지인 독일마을, 남해편백휴양림, 양떼목장, 원예예술촌 등과도 가까워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공원 측은 기대하고 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