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좋아요' 42개국 외교관 한국으로..
'한국 좋아요' 42개국 외교관 한국으로..
  • 이솔 기자
  • 승인 2019.03.0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교류재단, 한국 이해를 돕는 외교관 초청연수
작년 외교관 초청연수 환영식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42개국 42명의 외교관이 한국을 배우기 위해 방문한다. 대부분 자국 외교부 내 한국 업무를 담당하는 이들은 오는 8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한국어를 습득하고, 한국문화를 체험한다.

남아시아 태평양 지역 12개국, 중남미 9개국, 유럽 8개국, 아프리카 중동 13개국 등 다양한 국가의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시형)이 주관한다. 해당 연수는 서울대 언어교육원이 담당하며 일 4시간의 한국어 집중 교육 및 태권도, 사물놀이 등의 문화강좌로 진행, 주말에는 문화유적 답사를 비롯해 다양한 체험학습도 시행한다.



외교관들은 짧은 기간에 한국어 수준을 높이고, 한국문화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서울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도우미의 도움을 받는다. 이후 한국의 정치외교, 한반도 이슈 등에 대해 국립외교원에서 특강을 듣고, 우리 외교부를 방문해 젊은 외교관들과도 교류할 예정이다. 

KF가 파악한 한국에서 현재 근무하는 연수생 출신 외교관은 작년 10월 부임한 모세 초머 헝가리 대사를 비롯, 진옌광(金燕光)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응옥 렁 쩐 베트남대사관 1등 서기관, 알렉세이 말로렛코 러시아대사관 참사관 등 28명 이다.

KF 관계자는 "103개국 416명의 외교관이 지금까지 참여했다"며, "지난 2005년부터 매년 글로벌 지한(知韓)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각국 외교관 한국언어문화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