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20세기 최고 안무가 '이리 킬리안' 작품 합동 공연
국립발레단, 20세기 최고 안무가 '이리 킬리안' 작품 합동 공연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3.04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27일부터 CJ토월극장에서 개최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국립발레단이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20세기 최고의 안무가'로 불리는 이리 킬리안의 작품을 공연한다고 밝혔다.

CJ토월극장 무대에서 진행 될 공연은 킬리안의 '이브닝 갈라' 작품 3편으로 구성되었으며, 체코국립발레단과 예술 교류 사업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체코 출신 안무가 킬리안은 네덜란드 댄스시어터1(NDT1) 예술감독을 맡아 이 단체를 세계 최정상급 무용 단체로 성장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뚜렷한 서사를 전개하진 않지만, 인간 감정에 직관적으로 호소하는 작품이 많으며, 간결한 무대와 정제된 몸짓을 특징이다.

체코국립발레단이 오는 9월 한국을 방문하고, 국립발레단이 11월 체코를 방문해 합동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국립발레단은 "2014년 '봄의 제전' 이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컨템포러리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