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3월 가볼만한 곳'으로 충북 첫 만세운동의 산실 홍범실 고택 선정
한국관광공사 '3월 가볼만한 곳'으로 충북 첫 만세운동의 산실 홍범실 고택 선정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3.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부터 오는 10월까지 다양한 문화행사
ⓒ괴산군청
ⓒ괴산군청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홍범식 고택을 가볼 만 한 곳으로 추천했다.

홍번식 고택은 지난 2002년 충북 민속문화재 14호로 지정되었으며, 괴산에서 3.1운동을 주도한 소설 임꺽정의 저자 벽초 홍명희의 생가이다.


금산군수로 있던 1910년 경술국치를 당하자 순국한 홍명희의 부친 홍범식이 태어나 자란 곳이기도 하다.

이 고택은 1730년 건립한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 중기 양반 가옥의 대표적인 건축 양식을 갖추고 있다. 또한, 문화·역사적 가치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곳 사랑채에서 홍명희 선생을 비롯한 40여 명의 독립열사가 충북 최초 만세시위로 알려진 3.19 괴산장터 만세운동에 필요한 격려문, 격문, 독립선언서를 직접 등사하고 태극기를 제작했다.  이 사실이 전해지면서, 독립운동의 현장이자 의미 있는 장소로 재조명받고 있다. 

괴산군은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 '홍범식 고택에서 열리는 신나는 이야기 여행'이라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