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벨기에 거리축제', "민주국가에서 이런 일은 있을 수 없다"
인종차별 논란 '벨기에 거리축제', "민주국가에서 이런 일은 있을 수 없다"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3.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적 특징이 두드러져 자칫 인종차별을 느낄 수 있어...
ⓒ'유럽 유대인 의회 트위터' 캡쳐
ⓒ'유럽 유대인 의회 트위터' 캡쳐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영국 BBC방송이 5일 벨기에 거리축제에서 펼쳐진 인형퍼레이드에서 유대인을 비하하는 듯한 모습의 대형 인형이 등장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일 벨기에 수도 브뤼셀 외곽의 알스트에서 진행된 한 축제 거리행진에서 사용된 인형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다.

사람 키의 몇 배나 되는 크기의 인형 한 쌍이 정통파 유대인이 주로 착용하는 모자를 쓴 채 분홍빛으로 칠해진 옷을 입은 모습이었다.

평범한 모습으로 보일수도 있겠지만, 유대인을 비하할 때 주로 언급되는 신체적 특징인 '매부리코'를 하고 있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또한, 유대인들은 탐욕스럽고 인색하다는 고정관념을 담은 의미로 비칠 수 있는 '돈주머니'도 발치에 가득 쌓여 있었다는 점도 비난받고 있다.

이에 현지 유대인 단체들은 이런 묘사가 "1939년 독일 나치의 전형적 행태"라며 "2019년인데, 벨기에 같은 민주국가에서 축제에서든 어디에서든 이런 일은 있을 수 없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대인 단체들은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유대인 사회는 유머를 대개 잘 받아들이는 편이지만,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벨기에와 전 세계에 반유대주의가 퍼지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 이런 풍자는 "최악의 경우에 나치 시대의 반유대 캐리커처를 재연한 것으로도 읽힐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럽위원회(EC)도 "쇼아(히브리어로 유대인 학살인 홀로코스트를 지칭하는 말)가 끝난 지 74년이 지났는데 유럽의 거리행진에서 이런 이미지가 등장하다니 말도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편 벨기에 일간지 HLN은 문제의 거리행진을 기획한 단체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단체는 이 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단지 분홍색 유대인의 모습을 만들면 재미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거리행진은 그저 캐리커처가 펼쳐지는 축제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