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심 사냥꾼 류준열 주연의 영화 '돈'...'돈'에 대한 류준열의 솔직 토크
여심 사냥꾼 류준열 주연의 영화 '돈'...'돈'에 대한 류준열의 솔직 토크
  • 정영주 기자
  • 승인 2019.03.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에 대한 고민에 공감...'돈'에 대한 류준열의 솔직한 인터뷰
ⓒ쇼박스
ⓒ쇼박스

[문화뉴스 MHN 정영주 기자] 오는 3월 20일 개봉하는 영화 '돈'의 주인공 조일현은 부자가 되고 싶은 증권사 신입사원으로, 평범하면서도 원대한 꿈을 꾼다. 평범한 청년을 대변하는 그는 어느 날 클릭 한 번으로 일확천금을 받을 수 있다는 유혹에 빠져들어 변해가기 시작한다.

"누구나 하는 돈에 대한 고민, 그 부분에 공감했죠. 처음에 '나는 부자가 되고 싶었다'는 일현의 대사가 나오잖아요? 이런 꿈에 공감했어요"

조일현을 연기한 배우 류준열(33)을 지난 7일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는 일현이 가진 돈에 관한 고민에 공감하고 그가 변화되는 과정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그 나이대답게 돈을 많이 벌어야 하고, 그래서 회사에 들어갔고요. 그러다 점점 돈이 모든게 아니라는 가치관이 생기게 되죠." 조일현은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의 제안을 받아드리고 위험한 거래에 함께하게 된다
 
ⓒ쇼박스
ⓒ쇼박스

"신입사원이 어떤 함정과 인물 등을 만나면서 변하는 것에서 매력을 느꼈어요." 류준열은 일현의 변화를 부각시키기 위해 눈빛연기에 공을 들였다. "극 중 인물이 변하는 상황을 좋아합니다. 그 변화의 폭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인물의 성패가 달리는 것 같거든요."

  
"액션 없는 액션 영화로 만들고 싶었어요. 그래서 특히 일현의 눈빛이 중요했죠. 신입사원부터 점점 변해가는 모습, 그리고 결말 부분까지 눈빛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변한 후의 일현의 모습을 촬영하다가 다시 신입사원때의 모습을 연기해야 하는 순간이 있었는데, 그때의 눈빛이 잘 나오지 않아 과감히 포기한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오히려 눈빛이 잘 표현되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조일현이 된 것처럼 연기한 류준열은 모순되게도 자신은 번호표의 유혹에 빠지는 조일현과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처음부터 제안에 응하지 않을 것 같다"며 "정의로워서라기보다 간이 작아 뒤에 올 일들을 감당하지 못할 것 같아서"라며 웃었다.
 
ⓒ쇼박스
ⓒ쇼박스

류준열은 번호표 역을 맡은 유지태와 금융감독원 수석검사 한지철역의 조우진과의 호흡도 자랑했다. "학교 다닐 때 유지태 선배님의 영화를 켜놓고 수업한 적도 있었습니다. '이런 인연도 있구나'하며 감동을 많이 받았습니다. 조우진 형이랑은 찰떡 호흡이었던 것 같아요. 신나고 즐겁게 찍었어요."

류준열은 영화의 진정한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돈'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도 밝혔다.
 
"사람이 돈 때문에 망가진다기보다는, 가치를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아요. 돈이 나를 쫓게 할 것인가 내가 쫓을 것인가의 문제인 것 같아요. 통장에 잔고가 적어도 만족할 수 있는 거고 일확천금이 있어도 부족하다고 느끼면 돈에 쫓기고 사는 거죠. 일현도 그 부분에서 계속 고민했던 것 같아요. 저는 없으면 없는 대로 있으면 있는 대로 사는 편이에요.(웃음)"

그는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돈에 대해 바르게 생각해야겠다는 가치관이 더 단단해졌다"고 덧붙여 말했다.
 
ⓒ쇼박스
ⓒ쇼박스

어느덧 데뷔 5년 차 배우가 된 류준열은 지난 2017년 '더 킹', '택시운전사'부터 지난해 '리틀 포레스트', '독전', 그리고 올해 '뺑반'에 뒤이어 개봉할 '전투'까지, 정말 열심히 일하고 있다. 덕분에 '소준열'이라는 별명이 생겼을 정도다.

"저는 많이 떨고 불안해도 괜찮은 척하는 편이거든요. 그런데 이상하게 카메라 앞에 서면 안 떨리더라고요. 저는 상황이 극한으로 갈수록 즐거워지는 것 같아요. 영화 찍을 때 시간에 쫓기면서 급하게 찍으면 더 즐겁고요."
 
류준열은 '돈'을 기대하고 있는 관객들을 향한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돈을 원하고 벌고 쓰고 돈 때문에 지치기도 하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보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