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별미' 주꾸미, '동백꽃·주꾸미 축제'에서 맛보자
'봄철 별미' 주꾸미, '동백꽃·주꾸미 축제'에서 맛보자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3.0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천 마량포구에서 3.16부터 3.31까지
ⓒ서천군청
ⓒ서천군청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매년 3월 충남 서천에서 열리는 '동백꽃·주꾸미 축제'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다.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충남 서천군 서면 마량포구 일원에서 봄철 별미인 주꾸미를 맛보고 동백꽃을 볼 수 있다.

산란기 직전의 주꾸미는 살이 오르고 쌀 모양의 알이 꽉 차서 '밥알문어'라고도 불려 별미이다. 축제가 열리는 마랑포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주꾸미 산지이고, 마량포구 앞바다에서 갓 잡아올린 주꾸미를 이용해서 만든 다양한 요리들을 맛 볼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축제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행사도 준비가 되어있다. 토·일요일 오후 2시와 3시에 각각 진행되는  '어린이 주꾸미 낚시체험'에서는 낚시 도구를 이용해 직접 살아있는 주꾸미를 잡을 수 있어서 부모님과 함께 방문한 어린이들에게 인기만점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축제가 열리는 마량포구는 붉은 자태를 뽐내는 500년 역사의 동백나무숲과 동백정이 인접해 있는 곳이다. 봄꽃이 피기 시작하는 3월부터 5월 사이에 봄햇살 가득한 동백꽃을 감상을 하고 관광객들은 다양한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동백나무 숲에서는 숨겨진 주꾸미 보물카드를 찾으면 서천군 특산품을 받을 수 있는 '동백나무숲 주꾸미 찾기 이벤트'가 진행되고, '어부 아저씨의 내 맘대로 깜짝 경매'에서는 어부가 미리 정한 금액에 가장 가까운 가격을 제시한 참가자에게 저렴하게 판매하는 행사가 펼쳐진다.

게다가 동백꽃을 직접 보고 만지고 향을 느낄 수 있는 동백꽃 비누 만들기 등의 체험행사 역시 진행되어 축제에 다채로움을 더해준다.

ⓒ서천군청
ⓒ서천군청

박종민 서면개발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축제는 제철을 맞아 싱싱하고 탱글탱글한 주꾸미를 맛보고 붉게 핀 동백꽃과 함께 봄을 만끽할 기회"라며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행복한 기억을 갖고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