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첼리스트 길러낸 거장 로런스 레서 독주회, '아름다운 목요일 위대한 첼로'
수많은 첼리스트 길러낸 거장 로런스 레서 독주회, '아름다운 목요일 위대한 첼로'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3.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 금호아트홀, 거장이 직접 선곡한 첼로 명곡을 감상할 기회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첼로 거장이자 수많은 첼리스트들의 스승, 미국 출신 로런스 레서(81)가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그는 1961년 하버드대 수학과를 졸업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이듬해 독일 쾰른으로 건너가 가스파르 카사도를 사사하며 전문 연주자로서 커리어를 쌓은 그는 1966년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우승한 후 50년 넘게 국제무대에서 아름다운 첼로 선율을 연주하고 있다 .

그는 남가주 주립대학(USC), 피바디 음대를 거쳐 1974년부터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총장 및 교수로 재임하며 내로라하는 제자를 양성한 첼리스트들의 첼리스트다. 한국 첼리스트 조영창·고봉인·문태국 등도 그의 가르침을 받았다.

또한 1994년 차이콥스키 콩쿠르 심사위원장을 위시하여 세계 여러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며 그 명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독주회는 레서가 직접 고른 첼로 명곡들이 오른다. 버르토크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랩소디, 바흐의 무반주 첼로 제4번, 베토벤 '사랑을 느끼는 남자들은' 주제에 의한 변주곡, 라흐마니노프의 첼로 소나타 g단조 등이 연주된다.

한편, 이번 독주회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이자 피아니스트인 손민수(43)가 함께 무대를 꾸민다.

    이형우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