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에 가볼만한 '원주 한지문화제',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로 거듭난다
어린이날에 가볼만한 '원주 한지문화제',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로 거듭난다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3.12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한지테마파크에서 오는 5월 2일부터 6일까지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형우 기자] 제21회 원주한지문화제가 오는 5월 2일에서 6일까지 원주한지테마파크에서 개최된다. 특히 축제 기간이 어린이 날을 포함하고 있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축제 주요 거점인 한지 마당과 종이의 길, 한지의 숲, 종이놀이터를 중심으로 한지의 역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전체 프로그램이 짜여진다.
 
축제사무국은 1999년에 시작된 원주한지문화제가 작년 20주년을 맞았으며 올해 새로운 20년을 준비하고자 '오색 한지, 다시 시민속으로'를 테마로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청소년 공모전과 유치원생들의 한지 작품 등을 야외전시하고, 대한민국 대표 한지 작가의 작품을 통해 한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특별전시가 열린다.
 
또한 원주 한지의 다채로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획전과 한지를 비롯하여 프랑스 종이, 일본 화지 등 세계의 여러 종이를 직접 만들어 보며 각각의 특징을 몸소 느낄 수 있는 마당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축제 기간 매일 경연대회가 펼쳐지는 종이놀이터(이벤트존)와 한지공예 체험마당, 공연 오픈 스테이지, 한지 작가 수공예 아트마켓 등의 프로그램도 놓칠 수 없는 프로그램들이다.
 
특히 이번 원주한지문화제는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은 가족 관람객이 즐거운 마음으로 도심 속 축제 나들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먹을거리와 쉼터를 다양하게 준비할 예정이다.
 
    이형우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