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사는 방법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
'잘 사는 방법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
  • 이솔 기자
  • 승인 2019.03.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소비문화 전시회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 작가 14명 작품 40여점 전시
ⓒ서울시립미술관

[문화뉴스 MHN 이솔 기자]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2019년 첫 전시로 2019 서울 포커스 '두 번의 똑같은 밤은 없다'를 오는 6월 9일까지 개최한다. 지난 2월 26일 개최된 이번 서울 포커스에서는 총 14명(팀)의 작가들의 작품 40여 점을 통해 자본주의 체제 아래 훼손된 지구 생태계와 인간의 삶을 미술의 언어로 살펴보고자 한다.

자본주의 시스템의 끝없는 이윤 추구와 근시안적 성장지상주의는 지구 생태계에 균열을 내고, 인간을 포함한 지구 생물종 대다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우리가 마시는 공기와 물은 미세한 입자들로 오염되었고, 이상 기온은 일상이 되었다. 이 재난을 받아들이고 모든 생명체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번 전시를 통해 질문해 보고자 한다.

ⓒ서울시립미술관

이번 전시에서는 지구 생태 위기에서 변화를 모색하기 위한 다양한 미학적 시도들을 세 가지 층위로 나누어 소개한다. 

첫 번째 층위에서는 신자유주의 사회에서 소비되고 버려지는 것들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사유 방식을 담은 작품들을 선보이며, 두 번째 층위에서는 인간중심적인 삶에서 벗어나 지구와 모든 생명체가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삶의 태도와 예술적 실천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또한 마지막 층위에서는 위기 속에서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연대하고, 느슨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갈등을 발화하고 연소하는 새로운 모습의 공동체를 상상해 본다. 

세 개의 층위가 포개어지는 곳에서 불현듯 피어나는 밀레니얼 세대의 놀이와 축제는 기성세대의 공익 캠페인과는 구별되며, ‘소소하지만 중요한 지속 가능한 삶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한편, 이번 2019 서울 포커스는 작년 한 해 대두되었던 쓰레기 문제에서 시작하여 생태 문제, 그리고 그 근저의 소비문화와 자본주의에 대해 탐구해 보고자 기획됐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