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지역문화실태조사 및 종합지수' 발표…지역문화지수 1위는 전주
문체부 '지역문화실태조사 및 종합지수' 발표…지역문화지수 1위는 전주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3.1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문화예산 10만2천100원
"장애인·고령자 위한 배리어프리 인증시설 부족해 개선 절실"
ⓒ전주시청
ⓒ전주시청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우리나라의 인구 대비 문화예산과 기반시설은 군(郡) 지역이 시(市)보다 우위에 있으나, 예술인이나 문화예술단체는 여전히 도시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7년 기준 '지역문화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구 1명당 문화 관련 예산(문화·관광·체육·문화재 포함)은 전국 평균 10만2천100원이었다.

이를 시·군·구(區) 지역별로 보면 군이 18만2천원, 시가 9만2천원, 구가 1만8천500원으로, 군 지역이 시 지역이나 구 지역보다 훨씬 많은 1인당 문화 관련 예산을 배정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화기반시설도 군 지역이 우위를 보였다.

반면 예술인이나 문화예술단체는 여전히 도시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예술 법인·단체 수는 도시 지역인 구가 평균 8.8개로 시 5.2개, 군 1.1개보다 월등히 많았다. 특히 인구 1만 명당 등록 예술인 수는 서울이 평균 23.3명으로 전국 평균인 6.6명을 크게 웃돌았다.

각 지표에 가점을 배정해 이를 수치로 환산한 '지역문화종합지수'는 조사 대상인 229개 지방자치단체 중 전북 전주시가 가장 높았고 경기 수원시가 그 뒤를 이었다.

군 지역 중에서는 경북 성주군이 가장 높았으며, 구 지역에서는 서울 종로구가 가장 높았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직전 조사인 2014년 기준 지역문화종합지수와 비교하면 전주시와 수원시가 2회 연속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서울 마포구, 서울 성북구, 제주 서귀포시, 경남 김해시는 새로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지역문화종합지수에서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는 없으나,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자립도에 따른 격차는 완화되긴 했지만 상존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하위요소인 문화정책·자원 부문은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더 높았는데, 이는 문화 분권을 중시한 정부의 정책기조와 지역문화에 대한 지자체의 높아진 관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체 문화기반시설 중 장애인과 고령자 등을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인증 시설은 2.08% 수준에 그쳐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리어프리는 공적 기관이 건물이나 내부 시설물 따위가 장애인이나 고령자가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인증이다.

이번 지역문화실태조사는 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해 진행했으며 문화정책, 문화자원, 문화활동, 문화향유 4대 부문, 28개 문화지표를 적용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