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에서 '호날두'는 지배자…아틀레티코를 꺾고 유벤투스 UCL 8강 진출
챔피언스리그에서 '호날두'는 지배자…아틀레티코를 꺾고 유벤투스 UCL 8강 진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3.1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시티는 샬케에 7-0 대승 '골잔치'
ⓒILTALEHTI
ⓒILTALEHTI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챔피언스리그에서 호날두는 역시 호날두였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에서 0-2 패배를 당해 패색이 짙었던 유벤투스(이탈리아)는 1, 2차전 합계 3-2로 역전에 성공해 8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아틀레티코에 무기력하게 0-2 패배를 당했던 1차전과는 다른 사람이었다.

1차전에서 결국 골문을 뚫지 못했던 호날두는 이날 경기 내내 끊임없이 아틀레티코의 골문을 위협했다.

선제골은 전반 27분 다소 이른 시기에 나왔다.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의 크로스를 받은 호날두는 강한 헤딩 슛으로 연결해 아틀레티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계속 경기를 지배한 호날두는 후반 시작 3분 만에 헤딩으로 추가 골을 뽑아내며 1차전 패배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쐐기 골이었던, 패널트킥 또한 호날두의 몫이었다.

후반 41분 문전을 돌파하던 베르나르데스키가 앙헬 코레아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호날두가 나섰다.

호날두는 특유의 강한 슈팅으로 골문 왼쪽 구석을 노렸고 이는 아틀레티코의 팬들을 눈물짓게 했다.

 

ⓒSky Sport
ⓒSky Sport

경기를 하루 앞두고 유벤투스 선수단 대표로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키엘리니는“내일 호날두가 200%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히는 등 호날두는 동료와 팬들의 많은 기대를 받았다. 이와 같은 호날두에 대한 기대는 호날두에게 부담이 될 수 있었지만. 호날두는 보란 듯이 자신을 향한 기대에 보답했다.

자신의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122·123·124호 골을 기록한 호날두는 이 부문 2위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106골)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해트트릭 기록 역시 8회가 돼 1위인 메시와 동률을 이뤘다.

아틀레티코는 또 한 번 호날두에게 막혀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2014년과 2016년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아틀레티코는 호날두가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 막혀 준우승에 머물렀고, 2015년 8강과 2017년 4강에서도 아틀레티코는 호날두를 넘지 못했다.

호날두는 2017년 맞대결에 이어 이번에도 아틀레티코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악몽'을 재현시켰다.

그가 아틀레티코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터뜨린 골은 무려 7골이다.

이날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와 샬케(독일)의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은 맨시티의 골 잔치였다.

전반 세르히오 아궤로(2골)와 르로이 사네의 골로 앞서간 맨시티는 후반 라힘 스털링, 베르나르두 실바, 필 포든, 가브리에우 제주스가 한 골씩을 더 추가해 완승했다. 이날 총 7개의 골이 터졌고 1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던 맨시티는 1, 2차 합계 10-2로 8강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