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 속 ‘경찰총장’ 총경급 경찰관 대기발령 처분
승리 단톡방 속 ‘경찰총장’ 총경급 경찰관 대기발령 처분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3.1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적도 있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의 메신저 대화방에 거론된 총경급 경찰관이 대기발령됐다.

16일 경찰청은 본청 과장 A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 내용을 확보하고 이들의 대화에 경찰 고위 인사 비호 의혹을 야기할 만한 대화가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경찰총장'은 실제 경찰 조직에 없는 직위명이며, 이들이 언급한 ‘경찰총장’은 A총경인 것으로 확인됐다.

 A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다. 2016년에는 총경으로 승진, 이듬해 청와대에 파견되어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한 바 있다.

사건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임했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취재진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